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립유치원 개학 무기 연기… 충청 178곳? 50곳?

기사승인 2019.03.03  17:26:53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유총-교육청 발표 큰 차이
애꿎은 유아·학부모만 피해
"철회 않으면 항의집회·손배소"
교육당국 '긴급돌봄체제' 가동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사립유치원들이 정부 방침에 반발하면서 개학 무기 연기를 결정, 원생과 학부모들의 피해가 불가피해졌다.

3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에 따르면 충청지역에서 178개 유치원이 무기한 개학 연기를 결정하는 등 전국 1533개 유치원이 개학 일정을 잡지 않기로 했다. 이는 교육부가 발표한 190곳과 상당수 차이를 보인다.

충청지역도 교육청 발표와 많은 차이를 나타냈다.

충남교육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천안 27곳, 아산 15곳, 논산계룡 1곳 등 43곳이 개학을 연기키로 했고 천안 7개 유치원이 무응답하면서 전체 50곳이 연기 또는 무응답 유치원이라고 밝혔다.

세종과 대전, 충북 각 시도교육청은 연기하거나 무응답, 편법연기 유치원이 한곳도 없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교육청 발표대로라면 충청지역에서는 충남만 50개 유치원이 개학을 연기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하지만 한유총은 178개 유치원이 개학 연기를 한다고 밝히면서 무려 128곳이나 차이를 보였다.

한유총은 이날 서울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 결과 개학 연기 동참 유치원이 전국 1533곳으로 전체 사립유치원(4220개)의 36.3%, 한유총 회원(3318개)의 46.2%에 달한다"며 "지역별로는 충청·대전 178곳, 경기·인천 492곳, 경북·부산·대구가 339곳, 경남·울산 189곳, 서울·강원 170곳, 전라·광주 165곳 등"이라고 밝혔다. 한유총은 "유치원별로 학부모에게 보낸 개학 연기 안내 문자를 지역지회·분회별로 '인증'받았다"며 파악 방법을 설명했다.

한유총은 "교육부가 개학 연기에 동참하려는 유치원을 협박하면서 개학연기 참여 유치원이 많이 줄었다"면서 "개학일 결정은 유치원장 고유 권한"이라며 "개학 연기는 '준법투쟁'"이라고 주장했다.

또 "한유총 탄압이 계속된다면 폐원투쟁으로 나아가겠다"며 "6일까지 폐원 관련 회원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대정부 강공 드라이브를 예고했다.

한유총은 "사립유치원들의 제의를 교육부가 수락했다면 문제가 해결됐을 것"이라면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무능·불통'으로 교육을 망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한유총 조사결과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한유총과 반대로 유치원들이 협박에 못 이겨 개학연기에 동참하겠다고 밝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한유총이 자체조사한 개학연기 동참 유치원 수는 진실이 아니라고 본다"면서 "(한유총 중앙본부나 지회에서) 강하게 나오니깐 어쩔 수 없이 동참한다는 곳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개학연기 동참 유치원 수가 크게 엇갈리면서 애꿎은 유아와 학부모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 학부모들은 이른바 '맘카페'를 중심으로 유치원에서 받은 개학연기 안내 문자를 공유해가며 '자체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이덕선 한유총 이사장이 설립한 유치원 학부모들은 개학연기를 철회하지 않으면 손해배상소송을 내려고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당국은 '긴급돌봄체제'를 가동 중이다. 현재 각 교육청에서 전화와 이메일로 임시돌봄 신청을 받고 있다.

이정규 기자 siqjaka@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