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중앙공원 '논 없는 공원' 될까

기사승인 2018.11.21  19:38:16

공유
default_news_ad1

- 민관협의체 구성돼 '급물살'
시민의견 반영으로 일단락
금개구리 보존지 등 조정 전망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환경보호와 입주민 우선원칙을 놓고 찬반논란에 휩싸였던 세종중앙공원 2단계 조성사업이 민관협의체를 구성하면서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행복도시건설청과 세종시·LH세종본부는 중앙공원 2단계 실시설계(안) 마련을 위해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지난 20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건설청이 지난 8월, 금개구리 보존지 면적을 기존 52만㎡에서 21만㎡으로 조정한 중앙공원2단계 조정안을 발표하면서 개발 논란이 제기됐다.

세종시는 시민설명회와 세종시의회 간담회, 온라인을 통해 의견수렴에 나섰다. 그 결과 숲체험원 설치와 반려동물놀이터, 어린이놀이터, 체험시설, 체육관, 짚라인 등 다양한 시설의 설치요구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시의회도 간담회를 통해 중앙공원 설계과정에 관계기관과 더불어 시민들의 참여를 확대해 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따라, 관계기관들은 각 분야 전문가 및 시민대표 등 총 20명 규모로 민관협의체를 구성했다.

이번에 첫 가동된 민관협의체는 중앙공원 2단계 실시설계 전까지 시설의 종류와 규모·배치 등 진행방향을 논의하게 된다. 

또한 세종 '중앙공원 2단계'는 2021년말 준공을 목표로 조만간 환경영향평가 변경협의를 신청하고 실시설계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중앙공원1단계는 2019년 말 준공 예정이다.

찬반논란에 휩싸인 중앙공원 2단계 조성사업은 세종시 행복도시 입주자 대표협의회와 세종바로만들기시민연합간, 그리고 시행청간 찬반논란이 불거진 이후 한 때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이에 세종시가 '시민투표, 세종의 뜻' 의견수렴 분석에 나섰고, 일각에서는 응답자 중 98%가 중앙공원 내 '논 반대' 의견이었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를 토대로 '논 공원 철회' '중앙공원 중심의 금개구리 보존구역 21만㎡ 계획 반대' '논농사로 피해입은 금개구리를 대체 서식지로 이전·보호' 등 의견이 봇물처럼 쏟아졌다.

여기에 입주자 협의체들은 일제히 '논 없는 중앙공원'을 주장했고, 행복도시건설팀과 세종시가 민관협의체를 구성키로 하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한편, 전문가들에 따르면 중앙공원 2단계 구역인 장남들에 △식물 101종 △조류 18종 △포유류 5종 △수서곤충 52종 △육상곤충 92종 △양서파충류 6종 등 모두 274종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