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토교통부 "호남선 KTX 단거리노선 신설 계획 없다"

기사승인 2018.11.21  19:09:59

공유
default_news_ad1

- 균형발전 충북본부 질의에
공식답변… 일각선 "단서로
'현재' 단 만큼 예의주시 해야"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국토교통부가 호남권 국회의원들이 주장한 '세종 경유 호남선 단거리 노선(천안∼공주) 신설'에 대해 "계획이 없다"고 공식 밝혔다.

호남 의원들이 요구한 신설 호남선 구간은 오송역을 통과하지 않는 구상으로, 실현될 경우 오송역은 호남선 분기역의 기능을 상실하고 간이역으로 전락한다는 우려가 많았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지난 12일 '호남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의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추진 반대 기자회견'을 충북도의회 앞에서 개최한 후 기자회견문을 다음날인 13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국토교통부에 정식민원으로 전달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가 21일 "현재 우리 부에서는 호남선 고속철도 KTX 단거리 노선 신설 계획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는 공식 답변을 했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이날 국토부 답변을 공개하고 "그동안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KTX 세종역 신설 및 호남선 KTX 직선화 요구 등에 대해 불가하다는 확고한 입장을 밝힌데 이어 국토교통부가 공식입장을 밝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국토부가 '현재'라고 단서를 단 만큼 세종역과 호남선 신설 추진과 관련해 앞으로 호남과 세종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실제로 세종시는 세종역 신설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호남의원들의 호남선 KTX 직선화 요구는 국민합의로 호남고속철도 분기역 및 노선을 결정한 것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으로 천부당만부당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세종역 신설 논란으로 초래되고 있는 작금의 엄청난 지역갈등 및 국론분열의 해결에 도움을 주기는커녕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켜 반사이익을 챙기려 하는 것"이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