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0년 4% 경제 완성, 향후 5% 도전 실현하겠다"

기사승인 2018.11.05  19:56:4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 취임 1년
내년 예산 5조 2764억 확보
소방치유센터 유치 등 성과
GRDP 증가율 전국 1위 등
경제 분야서도 능력 발휘

   
▲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6일 취임 1주년을 맞았다.

이 부지사는 취임 전 시민단체와 국회, 청와대에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1년간 도정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쉴 틈 없는 나날을 보냈다.

2018년 사상 최대인 정부예산 5조 1434억 원 확보에 이어 2019년 정부예산 5조 2764억 원 확보, 소방복합치유센터 충북혁신도시 유치, 오송·충주 국가산업단지 선정,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 관철 등 굵직한 성과를 거두며 '현안해결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뛰어난 감각적 정무역할 뿐만 아니라 경제 분야에서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경제부지사로서의 면모도 보여줬다는 평가다.

투자유치 40조원 돌파, 수출증가율 전국 3위, 고용률 전국 3위,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 증가율 전국 1위, 실질 경제성장률 전국 2위 등 각종 경제지표가 전국에서 상위권을 유지하며 '전국대비 4% 충북경제' 실현에 크게 기여했다.

이 부지사는 최근 남북 간 화해협력 분위기를 이어가는 중요한 연결고리인 '10. 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 광역자치단체 대표 7인에도 포함돼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평양을 방문했다. 특히 그는 자가운전으로 출퇴근하고 구내식당에서 밥을 먹는 소탈한 모습으로 도청 직원들에게 탈권위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도 관계자는 "권위를 벗고 소통과 화합을 통해 직원들이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이 부지사의 '탈 권위 리더십'은 KTX세종역 등 현안해결을 위해 도정역량을 결집해야 할 지금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1주년을 앞둔 5일  "163만 도민과 공직자들의 역량을 결집해 충북의 100년 먹거리 강호축 개발과 2020년 전국대비 4% 충북경제 완성, 향후 5% 도전을 실현하겠다"소회를 밝혔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