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레밍' 이어 이번엔 '늑대 우두머리' 발언
김학철 사과 '진정성 의문'

기사승인 2017.09.11  19:24:45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의회 임시회서 또 논란
상임위를 교육위로 변경·잔류
예결특위 위원도 사임 안해
민주·국민의당 "참담" 반발

   
▲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 유럽연수를 강행해 물의를 빚었던 김학철 충북도의원이 11일 충북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358회 임시회 본회의에 참석해 공개사과를 하고 있다. /임동빈기자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지역에 사상 최악의 수해가 발생한 상황에서도 유럽연수를 강행했다가 국민을 '레밍'(쥐의 일종)에 빗댄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켰던 충북도의회 김학철 의원(충주1·자유한국당)이 11일 공개사과 발언을 했지만 그 내용과 상임위원회교체 등을 놓고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충북도의회 358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사과에 나섰다.
지난 4일 2차 본회의에서 출석정지 30일과 공개사과를 하라는 징계를 받았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저의 사려 깊지 못한 판단과 언행으로 많은 도민과 국민에게 우려를 끼친 점을 사과드린다"라며 "이번 일을 무겁게 받아들여 오른쪽(보수), 왼쪽(진보)을 아우르고 늑대의 우두머리가 약한 놈, 어린 놈을 모두 돌보면서 가듯이 배려와 관용, 포용의 정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의원의 이날 발언은 즉각 더불어민주당의 반발을 사는 등 도의회 내에서 새로운 논란을 야기했다. 

민주당 이광희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자신이 마치 늑대 무리인 도민을 이끄는 우두머리로 표현한 김 의원의 사과 발언을 들으며 참담함을 느꼈다"며 "국민을 레밍에 빗댄 발언을 해 징계를 받은 도의원이 하는 사과로는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의 상임위원회교체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 잔류 여부도 논란이 됐다. 이 의원은 "김 의원이 예결특위는 그대로 잔류하면서 상임위원회만 교육위원회로 바꾸려 한다"며 "이렇게 되면 도민들은 김 의원의 화려한 부활이라고 받아들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김 의원이 도의 예산을 심사하는 권한을 가진 예결위에 잔류하는 것과 교육계의 반발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상임위원회를 교육위원회로 교체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다.

국민의당 임헌경 의원도 "김 의원에 대해 교원, 학부모들이 기피할 우려가 있다"며 "김 의원의 상임위원회교체가 새로운 갈등을 빚을 우려가 있는 만큼 원점으로 돌려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한국당과 김양희 의장이 이런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본회의에서 표결을 통해 김 의원은 교육위원회로 배치하고, 교육위원회 소속의 한국당 최광옥 의원은 행정문회위원회로 자리를 옮겨 행정문화위원장을 맡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김 의원은 예결특위 위원도 사임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유럽 연수 멤버인 박한범 의원은 예결특위를 스스로 사퇴해 김 의원과 대조됐다. 도의회는 앞으로도 김 의원의 행보에 따라 여야 간 불협화음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