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종배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여가부 비겁한 침묵”

기사승인 2020.07.14  17:43:44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 취재본부 이득수 기자]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충북 충주)은 14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권력과 위력을 이용해 4년간 여비서를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해온 의혹과 관련해 “국내 첫 성희롱 재판을 승소로 이끌면서 인권 변호사로 추앙받던 故박원순 시장의 이중성을 보고 국민들이 참 큰 충격을 많이 받았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故박원순 시장은 권력과 위력을 이용해서 4년에 걸쳐서 피해자를 상습적으로 지속적으로 성추행해왔다고 한다. 피해자는 그 4년간 얼마나 마음이 아팠을까 감히 상상하기도 어렵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한 여성이 서울시장이라는 엄청난 권력에 짓눌려서 4년 동안 고통에 시달렸는데 정부나 민주당이 보여주는 모습은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여성가족부는 현재로서 입장 표명할게 없다며 비겁한 침묵을 선택하고 민주당 대변인은 피해자 주장과 전혀 다른 이야기도 듣고 있다면서 2차 가해성 발언도 서슴치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측은 석고대죄를 하고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 앞에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민주당 측에서 나서서 책임 있는 조치를 다하지 않는다면 우리 당에서는 박원순 시장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 진상규명하고 이런 단체장의 재발방지대책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