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병석 의장, 다주택 지목에
"기자 시절 소유 40년 실거주"

기사승인 2020.07.07  19:53:13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충청일보 이강산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측은 7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박 의장을 2가구 주택자로 지목하고 부동산 재산이 4년 만에 23억원 올랐다고 비판한데 대해 "서초구 아파트는 기자 때부터 소유해 40년을 실거주했으며 이 아파트는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기간이어서 3년간 매매가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대전 서구에 있는 집은 "월세로 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경실련은 박 의장이 서울 서초구와 대전 서구에 집을 1채씩 가지고 있으며 이들 집의 시세는 2016년 35억6400만원에서 지난달 59억4750만원으로 23억8350만원(69%) 올랐다고 주장했다.

이강산 기자 kangsan5326@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