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산시의회, 252회 임시회 마무리

기사승인 2020.05.25  17:40:33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관련 2회 추경예산안 등 38개 안건 처리
2차 본회의서 추경예산 1조 950억 가결

   

[서산=충청일보 송윤종 기자] 충남 서산시의회는 25일 2차 본회의를 열고 1조 950억 추경예산을 가결하고 252회 임시회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시의회는 지난 15일부터 시작한 이번 임시회 기간 중 2회 추경예산안을 비롯해 조례안 22건 등 총 38개 안건을 처리했다.

시의회는  21~22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고 집행부에서 제출한 2회 추경예산안을 심사했으며, 이 중 8억 3400여만원이 삭감된 1조 950억 규모의 예산안을 2차 본회의에 상정해 가결했다.

이날 2차 본회의 시작에 앞서 가충순 의원과 안원기 의원, 조동식 의원, 이연희 의원이 5분 발언을 했다.

가충순 의원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서산사랑 상품권 운영에 있어 △물가를 고려한 5만원권 발행 △골목상권 보호를 위한 사용처 일부 제한 △원활한 순환을 위한 유효기간 단축 등을 집행부에 제안했다.

안원기 의원은 코로나19 비상근무를 비롯해 각종 계절 관련 상황근무까지 겹쳐 공직자들이 격무에 지쳐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8~9월까지 사용할 수 있는 특별휴가를 최대 3일까지 제공할 것을 집행부에 제안했다.

조동식 의원은 최근 입주민의 도를 넘어선 갑질 행위에 목숨을 끊은 경비원의 사례를 안타까워하며, 서산 시민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에게 온정을 손길을 내밀어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연희 의원은 신청사 건립과 관련해 청사입지 선정 과정에서 투명하고 공정한 시민여론수렴을 당부하는 한편, 근대문화와 현대문화가 공존하는 예술적 가치를 담을 수 있는 신청사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임재관 의장은"긴급생활안정자금과 재난지원금 지급 등 다양한 코로나19 후속조치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지역 경제 상황은 악화일로다"라며 "2회 추경을 통해 편성된 예산 관련 사업을 신속하게 처리해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는 데 마중물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송윤종 기자 ehyun0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