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功)과 과(過)

기사승인 2020.05.25  16:26:58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사설] 지금 온 나라가 회계 부정과 기부금 의혹 등으로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놓고 시끄럽다. 

매일 새로운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기부금 회계처리 부실에서 할머니 쉼터 매매를 둘러싼 의혹으로 번지더니 이젠 해외 사업을 위한 모금액 사용처까지 의심받고 있는 상황이다.

정의연에 이어 위안부 피해 할머니 6명이 생활하는 경기 광주시 '나눔의집'이 후원금을 전용한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나눔의집 후원금은 2015년 한·일 합의 이후 매년 20억원 가까이 모여 올해 72억원에 이르고 있지만 할머니들은 치료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시민들과 어린 학생들이 용돈을 아껴 할머니들을 위해 쓰라고 보낸 기부금이 부동산 매입과 생활관 증축에 쓰였다. 

반면 시설은 할머니들의 진료·재활치료·장례비에는 한 푼도 지출하지 않았다고 한다. 

최근 청주시에서도 한 단체의 예산 사용을 놓고 말들이 많다.

양서류생태문화관를 운영했던 (사)두꺼비친구들에 대한 것이다. 

시 감사 결과 수십건에 수천만원의 예산을 잘못 사용한 것으로 드러난 것이 출발선이다.

시 감사담당부서가 청주시의회에 보고한 행정사무감사결과에 따르면 모두 24건에 2922만원의 예산이 잘못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 내용에 따르면 △4대 보험을 급여에서 공제하지 않고 사업주가 부담한 것 865만원 △동아리운영 강사비 부정적 지급 171만원 △사무관리비를 개인 전시회 지급 60만원 △도비보조금 행사 자문료 지급 120만원 등 다양하다. 

또 45만원에 달하는 소형굴삭기 면회 취득 비용을 예산에서 지출해 적발됐고 15만원을 모 청주시의원에게 회의수당으로 잘못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리·감독을 잘못한 공무원에 대해 주의·훈계 처리했다.

또 이 단체 관계자들에게는 내부 검토를 거쳐 환수 조치할 예정이다.

현재 예산 반납에 대해 이 단체 관계자들을 비롯한 한 청주시의원도 크게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억울할 수도 있다.

고의성이 없이 보조금 사용에 대한 지식 부족 등으로 사용한 부분에 대해 회계 부정을 저지른 것처럼 비출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동안 환경 보존을 위한 이들 단체의 노력이 마치 이 한 부분을 놓고 폄훼될 가능성도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어떤 부분에 있어서도 예산에 대한 부분은 철저해야한다.

국민들이 낸 세금 사용에 대한 것은 어떠한 변명도 용납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번 윤미향 사태를 놓고 한 시민단체 대표가 한 말이 떠오른다. 

"어떠한 공이 있다하더라도 조그마한 과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그렇다.

아무리 좋은 활동을 펼쳐온 개인과 단체라도 잘못이 있다면 그 부분에 대해 사과하고 책임지는 것이 옳다는 것을 놓쳐서는 안 된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