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초·중·고 4월 6일 등교 개학 가능할까

기사승인 2020.03.29  19:32:06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역당국, 교육현장 등 '우려' 목소리
교육당국은 '온라인 개학' 준비 나서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다음달 6일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앞두고 추가 개학 연기가 거론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줄긴 했지만, 아직 집단감염이 지속하고 있고 최근 들어선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위험도도 높아진 상황에서 예정대로 다음달 6일 등교 개학을 할 경우 학교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개학 결정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일선 학교 개학연기론이 다시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대규모 집단 발병 사례나 산발적인 사례를 많이 예방하고 있지만 완화했을 때 또다시 대규모 위험이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며 "방대본에서는 아직 집단 모임이나 행사, 실내의 밀폐된 활동을 하는 것은 위험도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전국 시도교육감들이 가진 간담회에서도 예정대로 각급 학교 개학을 할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일부 지역을 제외한 대다수가 다음달 6일 등교 개학에 우려를 표하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간담회는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3차례 연기된 개학을 다음달 6일 예정대로 할지 최종결정하기에 앞서 마련됐다.

교육 현장에서도 개학 연기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교사단체인 좋은교사운동이 지난 26~27일 유치원과 초·중·고 교사 40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73%는 "등교 개학을 다음달 6일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한의사협회도 긴급권고문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개학 추가 연기를 권고한 바 있다.

의사협회는 "초중고 개학은 그 '시기'보다도 '준비'여부가 결정의 기준이 돼야 한다"며 "대한의사협회는 다음달 6일로 예정된 개학을 연기할 것과 개학을 위한 준비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당국은 초·중·고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27일 원격 수업 운영 기준안을 발표하는 등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고 있다.

정부는 사회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30∼31일 개학 시기와 방법 등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박장미 기자 jmp08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