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확진자 총 603명·사망 5명

기사승인 2020.02.23  19:57:38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329명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총 603명으로 늘어났으며 사망자도 5명으로 증가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170명 추가됐다.

오전 9시 기준 12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오후 4시에 46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또 이날 5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5번째 사망자는 57세 여성(38번 환자)으로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 있는 환자다.

이 환자는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기저질환인 만성신부전증으로 혈액투석을 받는 등 중한 상태로 음압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었고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 치료도 받았지만 이날 숨졌다. 정확한 사망원인은 조사 중이다.

오후에 새로 확진된 환자 47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은 20명이다.

이들 중 12명은 대구, 2명은 경북에서 발생했다.

경남에서는 3명, 부산과 광주, 경기에서는 1명씩 확진됐다.

오후 신규환자 중 나머지 26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26명 중 12명은 대구, 5명은 부산에서 발생했다.

경북과 경남에서는 각각 3명, 서울과 대전, 경기에서 1명씩 나왔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 603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은 총 329명으로 늘었다.

경북 대남병원 확진자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111명이며 이 가운데 3명이 사망했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2만6000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이날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2만5577명이며 이 가운데 1만7520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805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대본은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이정규 기자 siqjaka@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