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4명 이상…'충북 최다' 후보군

기사승인 2020.02.18  21:55:16

공유
default_news_ad1

- 民, 오제세·이광희·이장섭
통합당, 최현호·최영준 경쟁
바른미래, 이창록 후보 등록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충북 청주 서원구는 등록 예비후보가 현재까지 14명에 달하는데다 아직도 출마가 거론되는 인물이 남아있는 등 도내에서 가장 후보군이 많은 선거구다.

그만큼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5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의 지역구로 같은 당에서 이광희 전 충북도의원과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의 복심으로 여겨지는 이 전 부지사가 당초 예상됐던 흥덕구에서 서원구로 지역구를 변경하자 일부 지역 당원들이 그의 서원구 출마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하는 등 분열 조짐을 보였다.

최현호 전 자유한국당 청주서원구당협위원장은 강 건너 불 보듯 민주당의 집안싸움을 지켜보며 홀로 표밭을 다졌다. 그러나 지난 달 21일 최영준 변호사가 한국당 입당 후 총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공천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바른미래당에선 이창록 전 청주서원구지역위원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국가혁명배당금당에서는 김민수 권혜미자 손주호 염종권 천말순 박경자 엄순희 차정화 김숙자씨가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국민의당(가칭)에선 안창현 창당준비위원회 정책전문위원회 언론대책위원장이 창당이 마무리되는 대로 출마선언을 하고 선거전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오 의원은 유권자들의 두터운 신뢰라는 장점과 피로감이 높을 수 있다는 단점이 공존한다. 지역구인 서원에 특별한 정치적 이슈 등이 없었던 탓에 눈에 띄는 큰 성과나 과오가 없다는 평이다. 이 전 도의원은 산남두꺼비마을신문 편집장, 충북숲해설가협회 사무국장 등 시민단체 활동을 하다 도의
회에 입성했다. 충북 첫 지방의원 출신국회의원이 돼 풀뿌리 지방자치 정치인이 성공하는 모범 사례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이 전 부지사는 문재인 정부 실세로 꼽히는 노영민 비서실장의 핵심 측근으로 20여 년간 정치생활을 함께 해 왔다. 국회의원 보좌관, 청와대선임행정관, 정무부지사 등 중앙 지방을 두루 거친 경력을 앞세우며 표심을 모으기에 한창이다.

한국당 최 전 당협위원장은 7번째 총선 도전이다. 지난 총선에서 1300여 표 차이로 오 의원에게 석패한 그는 일찌감치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활동 중이다. 7번의 도전으로 인지도를 꽤나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 변호사는 청주상고와 한국방송통신대, 충북대 법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사법고시에 합격했고 시민단체, 청주시의회 고문 변호사 등으로 주로 활동했다. 정치 활동은 없었으며 이번 총선 출마를 위해 출마 선언 직전 입당했다.

바미당 이 전 지역위원장은 손학규계 인사로 젊은 패기로 밤낮없이 뛰고 시민들을 만나겠다 는 각오다. 40대 젊은 정치인을 앞세우며 출 퇴근길 인사와 지역주민들과의 스킨십 등을 강화하며 젊은 서원 을 외치고 있다.

국민의당(가칭) 안 위원장은 김수민의원과 함께 충북의 대표적인 안철수계로 분류된다. 2016년 총선에서 청주 서원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해 1만1877표(11.55%)를 얻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