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도, 불량 '마스크·손 소독제' 유통 원천 차단

기사승인 2020.02.06  20:02:16

공유
default_news_ad1

- 의약외품 등 제조·유통·판매업
위반 사항 현장 점검 강화 나서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 민생사법경찰팀은 6일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시·군 특사경과 함께 의약외품 제조·판매업체에 대한 현장 점검 강화에 나섰다. 

단속사항은 의약외품(마스크 등)을 무허가로 제조하거나, 부적합 의약품을 판매하는 행위다.

또 수입 저가 마스크를 국내인증(KF)을 받은 보건용 마스크로 둔갑해 판매하거나, 의약품 용기·포장 허위기재 및 표시 위반 사항 등이다. 

도는 도민 불안감을 이용한 불법행위와 관련한 사건은 법령에 따라 형사입건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를 제조·수입·진열할 경우 최대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의약외품을 허위로 기재하거나 표시할 경우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정석완 도 재난안전실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비상 사태와 관련해 정부합동단속과 별개로 충남도가 단속 주체가 돼 도민의 건강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 bakin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