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역 최일선 의료기관 전폭 지원해야"

기사승인 2020.02.05  19:47:19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제세 의원, 국회 대책위서 신종 코로나 대응책 요청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국회의원(청주 서원·사진)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별위원회에서 방역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과 의료기관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주문했다.

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위는 이날 최대집 대한의사협회회장, 임영진 대한병원협회회장, 기모란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교수, 김홍빈 분당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허탁 응급의학회 이사장을 불러 대책을 논의했다.

이들은 이구동성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됨에 따라 정책의 보완을 주문했다. 

최 의협회장은 "신종 코로나 대응을 위해 정부와 원활하게 협조 중"이라며 "지금은 의료인을 믿고 활용해야 할 때"라며 의사 재량권 확대와 사기진작을 위한 응원을 요청했다. 또 마스크와 방호복이 없어 진료에 어려움을 겪는 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오 의원은 "신종 코로나 방역 최일선에서 수고하고 있는 의료인 및 의료기관에 대해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진료비 지원뿐만 아니라 의료기관 휴·폐원 손실에 대한 피해지원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