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 지자체, 허위사실 유포 강력대응

기사승인 2020.02.05  19:29:57

공유
default_news_ad1

- 道, 특별전담 3개팀 19명 구성
적발 시 수사 의뢰·주의 계획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와 도내 지자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허위 조작 정보' 유포 행위에 강력 대응키로 했다. 

도는 5일 허위 조작 정보를 퍼뜨린 사람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적발 시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확산이 지역 경제에 부담을 주는 상황에서 허위 조작 정보는 과장된 공포감을 조성하고 경제를 더욱 어렵게 만들기 때문이다.

도는 허위 조작 정보 유포를 차단하기 위해 공보관실 소속 3개팀 19명으로 특별 전담조직을 구성했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포털사이트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한다.

도 공식 SNS를 통해 '혼란을 주는 허위 거짓 정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캠페인도 벌인다.

허위 거짓 정보 최초 게시자뿐 아니라 사실이 아닌 내용을 알고 퍼뜨린 유포자도 처벌할 수 있다.

이시종 지사는 "허위 거짓 정보는 공포와 불안을 조장해 경제 심리를 위축시켜 지역경제를 어렵게 만든다"면서 "이를 막고 감염병과 관련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영동군은 지역에서 확산하는 유언비어에 대한 진위 파악과 함께 강력히 대응한다고 밝혔다.

지역 중·고교생과 일부 주민 사이에서 SNS로 "지역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나왔고, 접촉자 수도 상당하다"라는 내용이 유포됐기 때문이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