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대책회의

기사승인 2020.01.28  15:34:58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세현 시장, 시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태세 확립 당부

[아산=충청일보 정옥환 기자] 충남 아산시는 보건복지부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함에 따라 28일 오세현 시장 주재로 관련 부서장과 함께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대응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 보건소 질병예방과장으로부터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 현황 및 지역 내 현황을 보고 받고 선제적 대응을 위한 추진사항 및 향후 추진계획에 관한 논의를 했다.

특히 SNS 등에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확한 현황 파악과 정보공유 체계 및 부서별 사전 준비태세 점검이 강조됐다.

시는 이날부터 중앙정부 및 충남도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역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가동하고 감염병 예방홍보에 전력한다.

예상되는 접촉자에 대한 1대 1 전담공무원 지정, 유사증상자 선별진료소 설치 운영 등에 돌입하기로 했다.

오 시장은 "현재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감염증 예방 활동"이라며 "상황 발생 시 관련 부서가 일사분란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매뉴얼 등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우한 폐렴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를 철저히 하고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등의 감염증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중국에서 귀국 후 14일 동안 외부 접촉을 삼가야 한다.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기관 방문 전에 우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신고해야 한다.

정옥환 기자 coh5949@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