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한 폐렴 확진 … 청주공항 '검역 비상'

기사승인 2020.01.21  19:37:5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층 강화한 발열 감시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중국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아시아 각국으로 확산하면서 '제2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되는 것 아니냐는 공포가 번지고 있다.

특히 지난 20일 국내에서 첫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중국인 이용객이 많은 청주국제공항에도 비상이 걸렸다.

방역 당국은 설 연휴를 앞두고 국내·외 여행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판단,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21일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에 따르면 청주공항에는 '우한 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을 잇는 직항 노선은 없다.

그러나 중국 장자제를 비롯해 대만·베트남·태국 등 인근 국가를 오가는 14개 국제 정기노선이 운항 중이라 제3지역 경유 입국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이에 청주공항의 검역을 맡은 국립인천검역소 청주공항사무소는 전체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층 강화한 발열 감시를 하고 있다.

추가 체온 측정이 이뤄지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방문 국가와 현지 방문지역, 환자·동물 접촉 여부 등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검역 시간 외에는 공항 내에서 대기 중인 이용객을 대상으로 해외 감염병 정보와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청주공항사무소 관계자는 "당분간 청주시 청원구보건소와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해외 감염병 예방 캠페인을 집중적으로 펼칠 예정"이라며 해외 여행객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진재석 기자 divinechoice@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