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정종섭 'TK 첫 불출마 선언'

기사승인 2020.01.19  19:58:43

공유
default_news_ad1

- "朴 탄핵 책임자 모두 안 돼"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자유한국당의 텃밭인 TK 지역구 국회의원 가운데 첫 총선불출마 선언이 나왔다.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동구갑·초선)은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은 회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서 야당과 손잡고 셀프 탄핵을 주장했던 사람들과 뿌리 깊은 계파 갈등에 책임 있는 핵심 인사들은 모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해 세력 교체와 통합의 길을 여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너무나 많은 고통이 있었고, 특히 대구·경북 지역의 유권자들이 겪는 고통과 상처는 지금도 치유되지 않고 있다"며 "현재 통합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음에도 여전히 셀프 탄핵이 옳았다고 하는 탄핵 주도 세력이 통합 운운하는 모습을 보면서 민심이 다시 갈라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 의원은 "국민이 요구하는 통합은 자유 우파 세력의 혁신과 결집을 의미하는 것이지 퇴출당해야 할 낡은 정치 세력 간의 합종연횡이나 정략적 계산에 빠른 기득권자들의 이합집산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과감하게 인적 쇄신과 통합에 걸림돌이 되는 사람들부터 먼저 불출마를 선언하고 백의종군을 하면 (통합은) 쉽게 이뤄질 수 있다"며 "정치실패에 책임질 사람들은 책임지고 신진세력들이 낡은 세력을 교체하는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 것을 실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대 법대 학장을 지낸 헌법학자 출신인 정 의원은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 한국헌법학회 회장에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 행정자치부 장관을 역임했다. 

이로써 이날까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소속 의원은 김무성, 한선교, 김세연, 김영우, 여상규, 김성찬, 김도읍, 윤상직, 유민봉, 조훈현, 최연혜, 김정훈 의원 등 13명으로 늘었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