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후변화 대응' 국제사회와 공조

기사승인 2019.12.08  18:48:57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도, 언더투 연합 총회 참석
주요 활동·성과·정책 등 공유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가 '기후비상상황' 선포 이후 국제사회와 함께 정책을 공유하고, 해외 혁신사례를 벤치마킹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고 있다.

김찬배 도 기후환경국장 등은 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카이사포럼(CaixaForum)에서 열린 '2019 언더투 연합 총회(Under 2 Coalition)'에 참석,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도의 정책 및 사례를 공유했다.

언더투 연합은 지구 온난화를 2℃ 이하로 유지하려는 파리 기후협약의 목표 달성을 돕기 위한 범 세계도시 연맹으로, 회원기관은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제로(zero)화를 위해 점진적 감축 노력에 동참하고 있으며 적극적인 기후 활동을 수행한다.

도는 지난 해 9월 국내 지자체 최초로 언더투 연합에 가입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다양한 국제 공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 세계 43개국 220여 개 중앙·지방정부가 참여하고 있는 언더투 연합의 이번 총회는 '기후변화 10년의 노력'을 주제로 기조연설, 주제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총회에서는 △혁신적인 기후 변화를 위한 언더투 연합 회원국의 글로벌 기후 활동 활성화 △2019년 연합 회원 간 성공 사례 및 2020년 우선순위 제시 등을 목표로 다양한 논의를 펼쳤다.

김 국장은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주요 활동·성과 및 정책 방향'을 발표했으며, 앞으로 주요 지방정부들과 활동 실적을 매년 공유키로 했다.

아울러 이날 총회에 참석한 회원기관들에게 매년 개최하는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국장은 "이번 총회 참석은 기후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하는 우리 도의 실천 의지를 대내·외에 알리는 계기이자 온실가스 감축과 탈석탄 청정에너지 전환 등 도의 선제적인 대응 방안을 국제사회와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지구 온도 2℃ 상승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 bakin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