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주시 국공립어린이집 4곳 확충…내년 3월 개원

기사승인 2019.11.12  17:16:42

공유
default_news_ad1

- 우미린, 두진하트리움, 힐스테이트, 멜리오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충북 충주시가 공보육시설을 늘리고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4곳을 확충한다고 12일 밝혔다.

 새로 확충되는 어린이집은 △신축 공동주택(우미린에듀시티, 두진하트리움) △기존 공동주택 의무동(힐스테이트) △민간 장기임차(멜리오어린이집) 등 3가지 유형이다.

 시는 전문가 현장심사와 보육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을 선정했다.

 이들 국공립어린이집은 기자재 구입과 리모델링을 거쳐 내년 3월 정식 개원할 예정이다.

 시는 국도비를 포함해 리모델링비 1억1000만원, 기자재비 1000만원 등 총 1억2000만원까지 사업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민간 전환 대상 어린이집에는 근저당비용 1억원도 추가로 지원한다.

 당초 시의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목표는 8곳이었으나 절반인 4곳으로 줄었다.

 신청자가 미달된데다 정부의 확충 대상도 국공립어린이집에 법인과 직장어린이집을 포함하는 공공보육 대상 어린이집으로 변경됐기 때문이다.

 정미용 시 여성청소년과장은 “내년에도 국공립어린이집 6곳을 분야별로 공모해 정부의 공공보육 이용률 40% 달성 계획에 발맞춰 갈 것”이라며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보육기반을 확대 조성할 수 있도록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 sonarma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