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호축 발전포럼' 출범

기사승인 2019.09.23  19:38:52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원·충청·호남 연결 개발 추진동력 확보 싱크탱크
정책 자문 등으로 사업 논리 개발·공감대 형성 역할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강원~충청~호남 지역을 연결해 개발하는 데 있어 싱크탱크 역할을 할 '강호축 발전포럼'이 출범했다.

23일 강원도 강릉 라카이샌드파인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시종 충북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김한근 강릉시장 등이 참석했다.

강호축 발전포럼은 강호축 의제를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강원·충청·호남의 8개 시·도 간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강호축 개발을 위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구성됐다. 

포럼은 강호축 지역의 6개 연구원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교통·관광·산업 등 분야별 전문가 80명(시·도 별 10명)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했다.

포럼 지원을 위해 시·도 정책기획관 및 연구위원 등 16명(시·도 별 2명)이 운영위원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강호축과 관련된 정책 자문은 물론 세미나·토론회 개최, 학술·연구과제 수행 등 사업 논리 개발 및 공감대 형성을 위해 큰 역할을 한다.

강호축 발전포럼은 연간 2회의 정기 포럼을 지역을 순회하며 개최해 갈 계획이다. 

이 지사는 축사를 통해 "강호축 개발은 세 가지 의미가 있다"며 "첫째는 경부축 중심의 발전 정책을 강호축으로 옮겨 균형발전을 기하는 것이고, 둘째는 그 동안 지리적 특성상 상호 소원했던 강원·충청·호남의 교류를 활성화하는 것이며, 셋째는 강호축이 향후 남북 평화 축이자 유라시아 대륙의 실크레일로 발전하게 되는 출발점이 되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강호축 개발을 통해 국가 균형발전을 이루고 대한민국 제2의 도약을 성공시키기 위해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