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 강호축 발전포럼 성공적 구성 위한 첫걸음

기사승인 2019.07.25  19:22:21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송서 준비위원회 실무협의 개최
9~10월중 강릉서 출범행사 갖기로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도가 강원과 충청, 호남을 연결해 개발하자는 강호축의 의제를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고, 해당 지자체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강호축 발전포럼' 구성에 나선다.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강호축 발전포럼에는 강호축 8개 시·도(광주, 대전, 세종,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와 6개 연구원이 참여한다. 6개 연구원은 광주·전남연구원, 대전·세종연구원, 강원연구원, 충북연구원, 충남연구원, 전북연구원이다.

이들 8개 시·도와 6개 연구원은 앞으로 강호축 개발을 위한 정책제안, 학술세미나 개최, 연구과제 수행 등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도는 이런 계획을 구체화하기 위해 강호축 발전포럼 준비위원회 실무협의를 이날 오송역의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준비위원회에서는 정초시 충북연구원장을 비롯해 8개 시·도 정책기획관, 6개 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참여해 포럼의 구성과 운영, 출범행사 등을 논의했다.

강호축 발전포럼 준비위원회는 이번 논의결과를 바탕으로 포럼 구성을 위한 실무적인 절차에 들어가고, 오는 9~10월중 강원도 강릉에서 출범행사를 갖기로 결정했다. 강호축은 경부축 중심의 국토개발로 인해 각종 혜택에서 소외되었던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초광역 국가발전전략으로 충북도가 최초로 제안한 개념이다.

그 동안 강호축 8개 시·도는 국회토론회 개최, 공동건의문 채택, 공동연구용역 수행 등 다양한 활동으로 강호축의 공감대를 넓혀왔다.

특히 지난 1월에는 강호축 개념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되고, 강호축 핵심사업인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에 포함되며 강호축 개발의 초석을 놓는 성과를 거두었다.

오세동 도 정책기획관은 "준비위원회는 강호축 발전포럼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한 첫걸음" 이라며 "충북도는 앞으로도 강호축 고속교통망 구축. 4차 산업혁명 대응 경박단소형(輕薄短小型) 첨단산업 육성, 백두대간 관광치유벨트 조성 등 분야별 사업추진을 통해 강호축 개발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