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협 일본 수출보복 철회 요구

기사승인 2019.07.18  19:08:03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전국 시도의회의장단협의회는 18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보복조치에 대한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18일 시멘트 생산지역 피해주민을 지원하는 '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을 건의안으로 채택했다. 특히 충북도와 도교육청이 함께 추진 중인 명문고 육성방안 관련 시행령 개정안을 건의안에 포함했다.

충북도의회 주관으로 이날 청주 그랜드플라자에서 열린 회의에서 협의회는 충북도의회가 제안한 '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과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을 건의안으로 채택해 정부부처와 국회 등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은 지방으로 이전한 기관·기업 종사자의 자녀가 타 시도 중학교에 재학 중이라 하더라도 부모가 근무하고 있는 시도 소재지 고등학교에 지원 가능하도록 해 지역 간 교육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출산장려를 위한 소득세법 개정안 △체육인 복지법 제정 건의안 △농업분야 외국인 계절 근로자 제도개선 건의안 등 모두 9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은 "일본 정부는 일제강점기 과거사에 대한 반성도 없이 반도체 소재 수출 보복을 해 한일 관계를 훼손시켰다"며 "일본국의 일방적인 조치를 규탄하고 신속한 철회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시종 충북지사와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이날 회의에 참석해 시도의장단을 환영하고, 충북발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 달라고 요청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