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시 장군면 '파리떼' 확산 진정국면

기사승인 2019.07.07  16:38:49

공유
default_news_ad1

- 밤 농장 인근 3차례 집중방역… 개체수 90%까지 감소
7~8일 3차 방역, 장마 대비 땅속 유충까지 박멸 진행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세종시 장군면 산학리 소재 밤 농장에서 발생한 파리떼에 대한 집중적인 방역을 실시한 결과 개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휴일인 7일에도 총 98명(전문 인력 및 의용소방대, 자율방재단 등 포함)의 인력과 11대의 소독기 및 분사기를 동원해 3차 방역을 실시했다.

이어 오는 10일부터 예상되는 강우에 앞서 땅속에 있는 유충까지 박멸하기 위해 주요 서식지를 굴착하고 집중 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 시는 9일에도 제4차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7월 2-4일 1차 방역, 5-6일 제2차 방역을 진행한 결과 개체수가 당초보다 80∼90% 정도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당국은 시민들의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한편, 시는 이번 사태와 관련 "의용소방대원과 자율방재단 등의 적극적인 협조가 방역에 큰 도움이 되었다"며 일반 농가에서도 유사피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불량 퇴비를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번 사태는 장군면 산학리에 위치한 밤 재배농장에서 음식물을 발효시킨 액비로 추정되는 물질을 대량 살포한 뒤 파리 떼가 급증해 인근지역에 피해가 발생했다.

세종시는 해당 농장의 토양 시료에 대해 전문 시험연구기관에 분석을 의뢰할 예정이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