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 공예문화 지도 그리기 시작

기사승인 2019.05.19  17:58:37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주문화재단, 공예주간 개막
오는 26일까지 한국공예관
원아워 크래프트 이벤트도

   
▲ 지난 17일 청주시한국공예관에서 열린 2019 공예주간 개막식에서 한범덕 시장(뒷줄 오른쪽 아홉 번째)과 충북지역 공예 유관 단체 대표들, 청주시의회 의원들, 흥덕초 학생들이 충북 시·군 공예지도 퍼즐을 완성한 뒤 그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 지난 17일 청주시한국공예관에서 '2019 공예주간' 개막식을 열었다. 오는 26일까지 진행되는 공예주간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이 주관하는 공예축제다. 전국의 주요 스팟 300곳에서 공동 개최됐으며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청주문화재단이 함께한다. '충북의 열정 _ 전수조사'를 주제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개막식에는 재단 이사장인 한범덕 시장을 비롯해 청주시의회 하재성 의장과 행정문화위원회 남일현 위원장, 행문위 소속 의원, 청주시민 등이 참석했다.

△(사)충북무형문화재보존협회(회장 안치용) △충북공예명인협회(회장 소순주) △충북공예협동조합(이사장 안명수) △(사)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회장 하종철) △(사)한국문화재기능인협회 충북지회(지회장 김광환) △청주대학교 공예디자인학과(학과장 김준용) △충북공예가회(회장 양헌주) △청주공예가회(회장 나기성) △1377청년문화콘텐츠협동조합(이사장 김기성) △진천공예사업협동조합(이사장 연방희) △보은전통문화보존회(회장 김영조) 등 충북의 공예 유관 11개 단체 대표도 함께했다.

재단과 이 11개 단체는 개막식에 앞서 2019 공예주간의 성공 개최 및 지역공예문화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초대 손님들이 함께 충북 11개 시·군의 공예지도를 완성하는 퍼포먼스가 이목을 끌었다.

퍼포먼스는 흥덕초등학교 학생 11명이 전달한 11개의 시·군 모양 퍼즐을 하나 하나 맞춰가며 충북의 지도를 완성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공예주간의 주제처럼 향후 충북의 공예작가와 유관 기관·단체 현황 및 평생학습기관 등을 '전수조사'해 이를 토대로 충북지역의 공예문화지도를 만들고 공예문화 활성화의 대안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공예주간에 맞춰 21∼23일 청주시첨단문화산업단지에서 '원아워(1hour) 크래프트'도 진행된다.

직장인에게 점심시간을 이용, 1시간 안에 즐길 수 있는 공예를 선물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 확산 행사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 사이 첨단문화산업단지 1층 로비에서 다양한 공예 체험과 공예품 판매, 청주상공회의소 일생활균형 충북지역추진단의 재즈공연 등이 마련된다.

신홍균 기자 topgunhk@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