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동군체육회 직원들 '공금횡령 의혹'

기사승인 2019.03.21  17:52:06

공유
default_news_ad1

- 군, 자체 감사서 체육복 구입비 부풀려 횡령 정황 포착… 警 수사 민노총 "재감사·후속조치" 촉구

   
▲ 민주노총 공공연대 충북지부가 2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동군과 충북도에 영동군체육회에 대한 재감사와 후속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충북 영동군 체육회 직원들이 체육복 구입비 등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공금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영동경찰서는 21일 영동군체육회로부터 회계 서류 등을 제출받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영동군은 지난 1월 자체 감사를 통해 영동군체육회 직원들이 체육대회 등에 출전하는 선수단 유니폼과 물품 구입비 등을 부풀려 공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했다.

군이 2017∼2018년 2년간 회계 서류에서 확인한 횡령 규모는 2000여만원으로 전해졌다.
군은 이들 중 팀장급인 A씨를 직위 해제하고, 다른 간부 직원 3명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그러나 당사자들은 이에 불복해 영동군에 재심의를 요청한 상태다.
감사 과정에서 A씨가 생활체육 지도자 등에게 욕설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북지부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동군체육회에 대한 재 감사요구와 신속한 후속조치를 촉구했다.
이들은 △영동군의 재감사 통해 갑질, 성희롱 발언 문제 처리 △징계대상자의 업무배제 △충북도의 전면 재감사 실시 등을 요구했다.

군 관계자는 "A씨가 부당한 지시나 말을 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했지만, 입증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체육회는 영동군으로부터 한해 20억원 안팎을 지원받는다.

진재석 기자 divinechoice@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