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안서 '소나무재선충병'

기사승인 2019.03.21  17:27:19

공유
default_news_ad1

- 산림과학원 조사 결과 4그루 감염 최종 확인
충남도, 정밀 예찰·방제… 긴급 대책회의 개최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 태안지역 소나무 네 그루가 재선충병에 걸려 충남도와 산림 당국이 긴급 방제에 나섰다.

21일 충남도에 따르면 산림자원연구소가 지난달 25일 태안군 안면읍 정당리 일원에서 예찰 활동을 벌이던 중 고사목을 발견, 시료를 채취해 조사한 결과 1차 재선충병 감염을 확인했다. 이어 국립산림과학원의 조사 결과 최종 소나무 네 그루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와 국립산림과학원은 재선충병 발병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에 들어가는 한편 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정밀 예찰과 긴급 방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먼저 중부지방산림청, 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본부와 합동으로 발생구역 반경 10㎞ 내에 대해 항공·지상 예찰을 하고 감염목이나 감염 의심목이 발견되면 인근 20∼30m까지 파쇄 처리한다. 또 재선충병 발생 2㎞ 반경인 안면읍 정당·창기·승언리와 남면 신온리 등을 소나무류 반출 금지 지역으로 지정한다.

최영규 도 산림자원과장은 "재선충병은 감염목을 조기에 발견해 신속하게 방제하는 것이 피해확산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라며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예찰과 신속한 방제를 추진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에서는 2012년 보령시 청라면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10개 시군에서 피해가 발생됐다. 태안군은 2014년 6월 안면읍 정당리에서 최초로 재선충병이 발생한 후 4년 만인 2018년 6월 청정지역으로 지정됐으나, 8개월여 만에 다시 발생했다.

박보성 기자 bakin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