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시종 지사 "SK하이닉스의 청주 35조 투자는 '차선책 중 최상'"

기사승인 2019.02.25  18:52:3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선 철도 고속화 노선 '제천 패싱' 아냐"···"충북도 구상 노선이 현실적…3000억원 추가 확보하라"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SK하이닉스가 지난주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부지로 경기도 용인을 선택하고, 청주에는 향후 10년간 35조원을 투자하기로 한 발표에 대해 "회사입장을 고려할 때 충북에는 차선책 중 최상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간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 일이 수도권 규제완화의 신호탄이 되지 않도록 비수도권과 함께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대응책을 강구하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이 지사의 이날 발언은 용인을 선택한 SK하이닉스의 결정이 그동안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를 위해 노력했던 충북도와 청주시 입장에서는 아쉬움으로 남지만, 경영상 판단에 의한 기업의 입장을 수용하면서 앞으로 수도권 기업의 충북 유치에 전력투구하라는 주문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이 지사는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충북선철도 고속화의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1조500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만큼 (도 예상액 1조8153억원에서 부족한) 3000억원을 더 확보하면 강호축(강원~충청~호남)이 완성된다”고 강조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는 강호축의 핵심 사업이다.

이 지사는 "지금은 강호축이 남북 평화축과 유라시아 대륙으로 뻗어 나가기 위한 사업 추진을 고민해야 할 때"라며 "강릉에서 블라디보스토크까지 노선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신설과 개량 등에 필요한 사업비를 파악해 통일부와 국토교통부에 사업추진을 건의하고 국가적 어젠다(의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과 관련, '제천 패싱(제외)' 이야기가 들리지만 '제천역 패싱'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3가지 노선 안을 예로 든 뒤 “충북도가 구상해 정부에 건의한 노선이 가장 현실적인 고속화 노선”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별도의 노선을 만들지 않고 충북선을 제천역까지 고속화한 후 고속철이 제천역까지 갔다가 다시 돌아와 중앙선을 타고 원주 방향으로 가는 노선을 생각할 수 있지만, 이는 고속화라는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충주에서 제천역까지 노선을 조정, (봉양역을 거치지 않고) 제천역을 경유하는 노선을 고려할 수 있지만 6000억원의 사업비가 더 필요하며 충주 삼탄역과 제천 공전·봉양역에 서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제천 백운에서 충북선 철도를 남쪽으로 우회시키면 봉양역을 거쳐 중앙선으로 연결된다”며 “(충북도가 구상한) 이 노선이 현실적이고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