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곳곳서 반발… 청주 소각장 문제 '몸살'

기사승인 2019.02.21  18:56:51

공유
default_news_ad1

- 북이면 이어 오창신도시서도 반대 목소리 '봇물'
대책위 구성… 서명운동 전개, 市에 민원도 제기
회사 측 이전 매립장 부지서 '건립 강행' 가능성

[충청일보 박재남기자] 충북 청주시 북이면과 그 주변 지역에 이어 오창신도시에서도 소각장 건립 반대 목소리가 본격적으로 제기되는 등 청주가 소각장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오창읍 직능단체 대표 등은 지난 18일 이에스지청원(옛 이에스청원)의 후기리 소각장 건립 반대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이 단체는 지난 20일 밤 오창과학산업단지 주요 도로변에 70장의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청주시 홈페이지에는 21일 오전 현재 후기리 소각장 건립에 반대하는 내용의 글이 100여건 게시됐다.

청주시, 청주시의회와 주민들에 따르면 이에스지청원은 후기리 산 74 일원에 하루 처리용량 282t 규모의 소각시설과 하루 처리용량 500t 규모의 슬러지 건조시설을 짓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금강유역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옛 이에스청원는 옥산면 남촌리에서 151만2488㎥ 용량의 매립 허가를 받아 지난해 말까지 1∼3단계 매립 사업을 벌인 오창과학산업단지 폐기물매립장 운영자이다.

환경영향평가상 매립 가능 면적은 241만㎥여서 애초 이곳에서 증설과 함께 하루 170t 처리 규모의 소각장까지 설치하려 했다.

소각장 건립 추진은 수질오염총량제에 따른 배출 부하량 할당을 거부한 옛 청원군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승소한 데 따른 것이었다.

청주시는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매립장 이전을 중재했다.

시는 이승훈 전 시장 시절인 2015년 3월 이에스청원과 '오창지역 환경개선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스청원은 오창산단에 추진·운영 중인 폐기물 소각시설과 매립장을 관내 타 지역으로 이전을 추진하고, 청주시는 이에스청원의 소각시설과 매립장 이전 사업에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청주 제2매립장도 조성되는 후기리에 매립장(130만㎥)을 조성 중인 현 이에스지청원은 이 협약서를 토대로 소각장과 건조시설 건립에 나섰지만 다시 주민반발에 부딪힌 것이다.

지정폐기물까지 처리하는 이에스지청원의 소각장 사업 허가권자는 금강유역환경청이다.

시는 사업계획 협의 및 의견 제출, 도시계획시설 결정, 건축허가 등을 담당한다.

이에스지청원은 청주시가 협약서 내용을 보장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과 함께 이전 매립장 부지에서 소각장 건립을 강행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재남 기자 progress70@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