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천안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시장 잇단 당선 무효형

기사승인 2019.02.21  16:41:52

공유
default_news_ad1

- 구 시장 이어 이규희 의원도
이 의원 "형량 과해" 항소 의지
한국당 즉각 사퇴 요구 압박
"부실공천 … 오롯이 시민 몫"

   
 

[천안=충청일보 김병한기자]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1년여 앞두고 충남 천안에서 민주당 소속 현직 국회의원과 시장이 잇따라 당선 무효형을 선고 받아 민주당이 여론 움직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성명서 등을 통해 '즉각 사퇴'를 요구하는 등 압박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일 민주당 이규희 의원(천안갑)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당선 무효형인 벌금 400만원과 추징금 45만원을 선고 받았다. 

이 의원은 지난 2017년 8월 한 예비후보로부터 충남도의원 공천이 되도록 도와주겠다며 식사비 등의 명목으로 45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 의원은 "형량이 과하다"며 항소의 뜻을 내비쳤다. 앞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구본영 천안시장도 당선 무효형이 선고됐다.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지난달 16일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구본영 천안시장에 대해 당선 무효형인 벌금 800만원과 추징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구본영 시장은 당시 "항소를 통해 규명하고 시정은 차질 없이 운영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이 의원 선고와 관련해 즉각 성명을 발표하고 "점입가경"이라며 "구본영 천안시장 당선무효형 등 새해 벽두부터 잇따라 터지는 민주당발 공천 참사 후폭풍으로 정신이 혼미할 지경"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구속까지 됐던 구본영 천안시장을 무죄 확신 운운하며 전략공천했던 내로남불 이중성 등은 놀랄만한 일도 아니다"며 "민주당의 처참한 부실공천, 하자공천의 뒷감당은 오롯이 천안시민 몫으로 민주당과 이 의원은 시민들께 속죄하며 결자해지하는 것이 순리"라고 밝혔다.  

김병한 기자 noon38@paran.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