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방소멸시대 좋은 일자리가 해법이다

기사승인 2019.02.21  15:44:41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사설] 한국고용정보원이 지난해 발표한 '한국의 지방소멸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소멸위험지역이 89개로 나타났다. 이는 5년전 분석 자료보다 14개 지역이 추가로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돼 지방소멸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지방을 중심으로 한 자치단체들은 한국사회 전반의 저성장, 양극화, 저출산 등 삼중고를 온몸으로 겪으며 인구유출을 포함한 인구감소 현상을 막지 못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일 할 사람'을 의미하는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지방을 중심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구가 줄면 투자와 소비가 감소하고 내수가 위축되는 것은 당연하다. 특히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게 되면 기업의 활동이 위축되고 지역경제 성장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게 된다. 생산가능인구의 감소는 저출산 등 자연적인 인구감소에도 영향이 있지만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 등 타 지역으로 유출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지방 자치단체들은 저마다 투자유치에 사활을 걸고 앞 다퉈 산업단지 개발에 나서고 있다. 편리한 교통망, 값싼 분양가 등을 내세우며 산업단지 분양 세일즈를 펼치고 있으나, 많은 산업단지가 주인을 찾지 못하고 미분양으로 남아있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이는 기업의 입장에서 풍부한 노동력 제공 문제가 걸림돌이 돼 지방으로의 투자를 주저하고 있기 때문이다. 취업자들의 입장에서는 수도권 지역의 일자리 질이 더 매력적이기 때문에 이러한 악순환은 반복되고 있다.


현재까지 많은 자치단체에서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출산장려금 지급 등 저출산 대책에만 초점을 맞춰 왔으나, 지방에 질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주민등록 인구가 8만여인 충북 진천군의 사례가 좋은 예가 되고 있다. 진천군은 최근 3년간 1만명 이상의 인구가 증가하며, 지방 소도시임에도 전국 자치단체 인구증가율 부문에서 매년 상위권에 위치하고 있다.
 

진천군은 최근 3년간 5조원에 가까운 기업 투자유치를 이끌어내며 한화큐셀코리아, CJ제일제당 등의 우량기업을 유치했다. 이를 통해 이들 기업뿐만 아니라 협력업체 등이 잇달아 들어서며 지역내 취업자 수도 매년 3000명 이상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인구 1인당 GRDP(지역내총생산)에서도 7629만원을 기록하는 등 기업유치를 통한 인구증과와 지역경제성장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진천군은 이 같은 지역성장세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더 큰 규모의 우량기업 투자유치에 매진하고 있으며, 투자기업들과 손을 잡고 근로자들의 주거·문화·복지를 강화하는 정주지원형 일자리 사업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저출산 등 인구감소의 근본적인 해결책은 국가차원에서 추진해야 하지만 지방에서도 이와 같은 자구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할 때다. 지방자치단체들이 주민들이 지역에 머무를 수 있는 여건을 지속적으로 만들어가며 지역 특성에 맞는 질 좋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는 것이 심화되는 '지방소멸 시대'를 되돌릴 수 있는 유일한 길일 것이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