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반도체 클러스터 용인 부상 … 반대 목소리 확산

기사승인 2019.02.14  17:49:54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방분권연대 강력대응 결의 호남권 천정배 의원 "국가균형 발전 위해 청주로 지정돼야"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SK하이닉스가 참여해 향후 10년간 120조원을 투자, 조성하는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협력지구)'의 후보지로 경기도 용인시가 부상하면서 반대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돼 수도권규제완화를 강력히 반대하면서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을 위해 줄기차게 활동해온 '지방분권전국연대'는 14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수도권(용인) 구축 구상 및 추진에 강력히 대응키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지방분권전국연대는 이날 "문재인 정부가 수도권인 경기도 용인에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을 구상하는 것은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창출과 남북 간의 경제협력 등을 명분으로 내세워 수도권규제완화를 적극 추진하려는 의도"라고 규탄했다.

이어 "수도권에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을 허용할 경우 수도권규제완화의 신호탄이 돼 사실상 수도권규제정책이 무력화되고 수도권과밀집중을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며 "결국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발전을 저해하면서 심각한 지역갈등 및 국론분열로 확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지문재인 정부에 국가균형발전 및 수도권정책에 정면으로 반하고 엄청난 지역갈등 및 국론분열이 우려되는 수도권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구상 및 추진을 즉각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광주 서 을)은 이날 "국가균형발전과 지역평등발전을 위해 반도체 클러스터는 청주로 지정돼야 한다"며 충북에 힘을 실었다.

천 의원은 "국가의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국가균형발전은 핵심적인 과제이고, 지역평등 발전을 위해서는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된 강호축(강원-충청-호남)을 발전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한다"며 "이런 점에서 청주는 이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반도체 클러스터 지역 선정은 문재인 정부의 국가균형발전과 지역평등의 철학과 의지를 보여줄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용인 지정 반대를 분명히 했다.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에는 청주를 비롯해 경기 용인과 이천, 충남 천안, 경북 구미 등 5개 지자체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지난 13일 한 언론에서 용인이 내정됐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산업통상자원부는 결정된 바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