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증인' 정우성X김향기 법정신 “감정을 끊지 않고 여러 번 촬영, 굉장히 집중해서 임했다”

기사승인 2019.02.07  14:11:26

공유
default_news_ad1
   
 

<온라인충청일보> 

영화 '증인'의 정우성과 김향기의 법정신이 극의 하이라이트로 기대를 모이고 있다.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 이한 감독의 신작이자 믿고 보는 배우들의 따뜻한 앙상블로 최초 시사회 이후 호평 열풍을 이끌고 있는 '증인'에서 변호사와 목격자로 만난 두 배우의 감정이 휘몰아치는 법정 시퀀스는 명장면 중의 하나다. 이러한 영화의 깊은 울림을 배가시키는 법정 하이라이트 시퀀스를 완성한 정우성, 김향기의 완벽한 연기 호흡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먼저, 살인 용의자의 변호사 순호 역의 정우성은 캐릭터의 특성상 방대한 양의 대사를 소화함과 동시에 미세한 감정의 변화까지 그려내며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인다.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 역으로 분한 김향기는 자기만의 세계에 집중하며 소통이 서툴렀던 인물이 증인이 되어 세상과 소통하려는 용기를 갖게 되는 모습을 깊이 있는 연기로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두 배우는 디테일하게 오고 가는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기 위해 처음부터 끝까지 연기를 끊지 않고 이어가며 다양한 각도에서 수차례 촬영을 진행, 현장의 생생한 공기까지 담아내는 남다른 노력으로 법정신을 완성해 장면이 주는 깊은 울림을 더한다. 이를 위해 법정 세트는 실제 법정 그대로를 구현하되 세심한 컬러 톤과 동선을 조정하고 빛의 효과가 보여질 수 있는 창문을 배치해 특유의 답답함을 해소하고 드라마틱한 느낌을 더했다.

이에 정우성은 “법정신의 감정을 잘 전달하기 위해 길게 여러 번 촬영하는 것이 좋을 거라 생각했다. 굉장히 집중력 있게 촬영했다”고 뜨거웠던 촬영 현장에 대한 소회를 밝힌 바 있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이처럼 정우성, 김향기의 뜨거운 열정으로 완성된 영화 '증인은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는 따뜻한 볼거리로 2월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한편 '증인'은 오는 13일 개봉한다.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