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설 연휴 전국 곳곳 문화행사 '풍성'

기사승인 2019.02.03  12:01:11

공유
default_news_ad1

닷새간의 설 연휴가 시작됐다.

가족과 함께 전국 곳곳에 있는 전시·공연장 또는 문화행사를 찾으며 풍성한 연휴를 보내보면 어떨까.

다만 전시관에 따라 설 당일은 휴관하는 곳이 있을 수 있으니 홈페이지 등을 통해 미리 확인하는 게 좋다.

경기도 어린이박물관은 바람을 주제로 한 상설전시 '바람의 나라'를 운영 중이다.

바람결 사이를 헤치고 '바람의 나라' 들어가 보기, 바람을 타고 춤추는 천 감상하기 등 다양한 작품이 마련됐다.

경기도박물관에서는 조선시대 노론 벽파 우두머리인 심환지(1730∼1802)의 정치와 학문 세계를 조명한 '전시회 '푸른 산속 의리 주인, 심환지'가 한창이다.

백남준아트센터에서는 다음 달 3일까지 센터 개관 10주년 기념 전시 '#예술 #공유지 #백남준'을 만나볼 수 있다.

안산에 있는 경기도미술관은 경기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작가 10인의 기획전 '생생화화'를 연휴에도 진행한다.

인천시는 연휴에 가족이 함께 방문할 수 있도록 설에도 시립박물관 문을 연다.

인천시립박물관에는 선사시대부터 고려시대까지 출토된 유물, 조선시대부터 근대 시대까지 고문헌과 유물 등이 전시돼 있다.

서화실에는 조선 후기에서 근현대까지 산수화·화조화·사군자 등 다양한 장르의 회화와 서예 작품이 전시돼 교과서 속 작품들을 눈앞에서 관람할 수 있다.

◇ 영남권

부산시는 설 연휴를 맞아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문화 공연과 현장, 전시, 체험 행사 등 풍성한 문화행사를 마련했다.

부산시립미술관에서는 17일까지 백남준 '비디오 샹들리에 No. 5' 등 19명 작가의 회화, 사진, 영상 및 설치 작품 67점을 전시하는 동아시아 현대미술전 '보태니카'를 비롯해 6개 전시회를 연다.

국립부산국악원에서는 5일 오후 3시부터 연악당에서 '새해, 첫날'을 공연한다.

대구미술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획전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을 오는 5월 12일까지 개최한다.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작가 14명의 작품 100여점이 전시된다.

이 가운데는 제주 4·3사건을 주제로 작품 활동을 펼쳐온 강요배, 가상현실로 비무장지대를 구현해 주목받은 미디어 아티스트 권하윤,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바이런 킴 등도 포함된다.

특히 이번 전시는 3·1운동이 남녀, 종교, 신분, 빈부, 지역에 상관없이 이뤄진 실천이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회화, 사진, 설치, 영상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표현했다.

◇호남권

 

설 연휴 전북 전주한옥마을 문화관과 박물관에서 풍성한 전통문화 행사가 열린다.

전주소리문화관에서는 기획전시 '판소리 다섯마당 수궁가'와 상설공연 '세상의 소리, 전주의 소리'가 펼쳐진다. 민속놀이 한마당과 무료 풍물교실 등 체험행사도 진행된다.

전통문화연수원과 완판본문화관은 상설전시 '이야기 새기는 완판본 책방', '목판인쇄 체험', '옛 책 만들기' 등 다채로운 설맞이 행사를 마련한다.

전통술박물관은 '모주·소주 거르기 체험'으로 전통술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전주역사박물관에서는 굴렁쇠와 제기차기 등 우리나라의 전통놀이를 비롯해 일본과 중국 등의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다.

국립광주박물관도 휴관일인 5일을 제외한 설 연휴 동안 '설맞이 우리문화 한마당' 행사가 열린다.

윷놀이, 칠교, 고누, 팽이치기, 사물놀이, 부적 만들기 체험 등이 마련된다.

돼지띠나 한복을 입은 관람객들에게 돼지 저금통을 선착순으로 나눠주는 행사도 열린다.

전남 진도에 있는 국립남도국악원은 설 당일인 5일 오후 3시 진도향토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설 특별공연 '새해 새나래'를 선보인다.

◇ 충청권

대전시립미술관에서는 소장품 특별전 'DMA 컬렉션'이 열리고 있다.

미술관은 DMA 컬렉션을 총 세 가지 전시로 구성했다.

DMA 컬렉션Ⅰ <검이불루(儉而不陋) : 대전 미술 다시 쓰기 1940∼1960>에서는 근대 대전 미술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다.

DMA 컬렉션Ⅱ <원더랜드 뮤지엄 : 우리는 어떻게 여기까지 왔을까>는 미술관이 문을 연 1998년부터 수집한 1천245점의 소장품 중 30여점을 선별, 수집 시기별로 정리했다.

DMA 컬렉션Ⅲ는 '2018 신 소장품 : 형형색색'으로, 지난해 새로 수집한 34점을 소개한다.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 고(故) 백남준의 작품 '프랙털(Fractal) 거북선'도 최근 재가동에 들어갔다.

다만 작품 보존을 위해 오후 2시∼4시 사이에만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최근 보존 수리를 마쳐, 보다 선명한 아날로그 화면이 펼쳐진다.

설 당일인 5일은 문을 열지 않는다.

◇ 강원권

국립춘천박물관은 우리 고유명절인 설을 맞아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지역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2019 입춘·설·대보름 맞이 우리 문화 한마당'을 2일부터 4일까지 연다.

설 당일은 휴관하고 6일에도 행사를 한다.

우리 조상들이 즐겼던 전통놀이 투호, 윷놀이, 제기차기, 굴렁쇠 굴리기 등과 사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체험 부스를 상설 운영한다.

또 2~3일 중앙홀에서는 입춘절을 맞아 강원서학회원 서예가의 '입춘첩 가훈쓰기' 를 개최해 무료로 입춘첩과 우리집 가훈을 받아갈 수 있다.

전통음식을 직접 만들어 시식하는 '떡메 쳐서 인절미 만들기'는 4일, 6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중앙광장에서 열린다.

이밖에 연휴 기간 4편의 설 명절 특선 영화를 오후 3시 강당에서 상영한다.

◇ 제주권

'봄, 움트는 생명을 맞이하다'를 주제로 한 2019 기해년 탐라국 입춘굿이 1일부터 4일까지 제주목 관아를 중심으로 한 제주시 원도심에서 펼쳐진다.

제주민예총이 주관하는 탐라국 입춘굿은 1일 오전 11시 관덕정 마당에서 나무로 만든 소 모형인 '낭쉐'를 모시고 고사를 지내는 '낭쉐코사'와 춘등 걸기로 봄맞이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시작된다.

다음날은 아침부터 제주도와 제주시청 등 관공서를 돌며 기해년 무사 안녕을 기원하는 액막이굿인 춘경 문굿과 24개 마을의 민속보존회가 참여하는 마을 거리굿이 펼쳐진다.

이어 한국농촌지도자 제주시연합회의 풍요 기원 세경제, 제주 신화의 주인공들을 형상화한 대형 등과 풍물패를 앞세운 입춘 거리굿 길놀이가 이어진다.

3일엔 제주목관아에서 자청비 신화를 소재로 한 그림자극인 입춘극장, 제주굿 창작 한마당 등이 진행된다.

몽골의 전통악기인 마두금 연주자와 제주 연주자들의 협연 공연인 '몽골의 바람을 맞이하다'도 열린다.

입춘 당일인 4일엔 제주큰굿보존회의 초감제를 시작으로 세경놀이와 탐라 왕이 낭쉐를 몰며 밭을 가는 모의 농경의례인 친경적전(親耕籍田) 등이 진행된다.

탐라국 입춘굿은 '신들의 고향' 제주의 1만8천 신들이 역할과 임무가 바뀌는 '신구간'(新舊間)이 끝나고 새로운 신들이 좌정하는 '새 철드는 날'인 입춘에 민·관·무(巫)가 하나 되어 벌였던 축제다.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