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제역 발생 안성 방문 차량 앞서 충북 12개 농장 경유

기사승인 2019.01.30  17:39:25

공유
default_news_ad1

- 보은 1곳 이동제한 조치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의 젖소 농장을 지난 28일 방문했던 차량이 앞서 충북지역의 12개 농장에도 들렀던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 가운데 구제역 잠복기(약 14일)가 지난 11개 농장에는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지만, 보은군의 1개 농장에는 이동제한 조처가 내려졌다.

도는 이날 구제역 역학조사 과정에서 안성시 금광면의 젖소 농장을 이틀 전 방문했던 축산업 컨설팅업체 차량이 이전에 도내 축산 농장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영동 1곳, 옥천 4곳, 진천 2곳, 보은 5곳이다.
이 차량이 도내 11개 축산 농장을 방문한 시기는 지난 14일 이전이다. 
나머지 1곳인 보은 축산 농장에는 지난 24일 방문했다.

도는 다음 달 7일까지 보은 축산 농장의 차량, 가축, 분뇨 등에 대한 이동제한 조처를 한 뒤 임상 예찰을 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오늘 아침 전화로 확인했는데 구제역 감염을 의심할 만한 증상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안성시와 인접한 진천지역에 거점소독소 2곳을 추가로 설치했다. 
차량 통제를 겸한 소독소이다.
도내 거점소독소는 12곳에서 14곳으로 늘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