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 보문산 워터파크 건립 '현실성 있나'

기사승인 2019.01.10  16:34:29

공유
default_news_ad1

- 예산 771억 중 480억 민자 유치
기반시설 부족해 가능성 의문
3년 전 추진한 유성온천특구
활성화 계획과 상충 지적도

[대전=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체류형 관광도시로서의 도약을 꿈 꾸고 있는 대전시가 새로운 고민에 빠졌다.

이는 올해 초 대전시가 보문산 인근에 민자유치로 워터파크 건립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시작됐다.

한선희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난 8일 시청 기자실에서 보문산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1965년 자연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시설 노후화에 따라 침체된 보문산 관광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워터파크 건립이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전시 발표대로라면 민자유치 방식으로 오는 2021년까지 500실 규모의 숙박시설 건립 등이 이뤄진다.

대전시가 계획한 예산규모는 총 771억 원으로 이중 절반이 넘는 480억이 민자로 마련되어야 한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기반시설 부족에 대규모 민자유치 가능성에 대한 회의론이 일기 시작했다.

특히 같은 충청권인 천안 상록리조트와 예산 리솜덕산스파캐슬 등 대전 인근 지역에 경쟁 워터파크가 있다는 점도 사업성에 걸림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격으로 대전시가 3년 전부터 추진한 유성온천특구내 테마파크 활성화 계획과도 상충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방부 소유로 되어 있는 유성도심의 계룡스파텔 활용안이 지난 2008년 박성효 전 대전시장의 공약으로 당시 박 전 시장은 계룡스파텔을 민간으로 전환, 온천테마파크로 개발하는 공약을 내놓았다.

하지만 민자유치가 군인법에 걸리면서 군에서 제동을 걸어 10여년 째 사업이 진척되지 못했다.

이후 2016년 대전시는 계룡스파텔 활용 개발에 재차 시동을 걸었다.

당시 대전시는 '계룡스파텔 활용 기본구상 및 사업전략 수립용역'을 시행해 계룡스파텔을 도심 속 워터파크&스파, MICE 및 상업문화복지 기능을 덧입히는 개발안을 구상했다.

이 같은 배경에는 대전시가 유성관광특구 노른자 위치에 있는 계룡스파텔의 부지 입지 여건과 국내 온천관광 트렌드 분석 결과 대규모 도심형 워터파크를 중심으로 한 복합휴양단지 개발을 적합한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당시 이광진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은 "국가 소유인 계룡스파텔이 고민할 부분은 어떻게 해야 진정한 시민 편의시설로 거듭날 것인가라는 점"이라면서 "큰 틀에서 공감하는만큼 시와 협의점을 찾는 데 더 적극 나서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제의 핵심은 대전시가 각종 인프라가 확충된 유성온천의 특성과 여건을 활용, 얼마만큼의 의지를 보여줬느냐에 있다.

시민들도 계룡스파텔 개발을 주축으로 한 유성특구 활성화에 공감하고 있다.

육군이 민간자본이 투입되는 공동개발에 난색을 표했지만, 중앙정부와 정치권은 물론 시민들까지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가능성 또한 충분하다는 게 일반론이다.

구체적으로개발방식에 대한 접점을 찾을 수 있다면 해법은 간단하다.

이 같은 시책을 세운지 2년여만에 또 워터파크 조성사업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 지 주목된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