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말모이’, 보기전에 봐야하는 필수 관람영화 포인트 공개...‘시선집중’

기사승인 2019.01.10  14:14:57

공유
default_news_ad1
   
 

영화 ‘말모이’가 보기전 봐야하는 필수 관람 포인트를 공개해 관객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1. 사전을 만들기 위해 전국의 말을 모은 ‘말모이’ 작전의 최초 영화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말모이’가 영화 관람시 놓치지 말아야 할 필수 관람 포인트 3을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말모이’의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우리말이 금지된 시대, 말을 지켜 나라를 지키고자 했던 사람들의 실제 ‘말모이’ 작전을 처음으로 영화화했다는 점이다.

‘말모이’는 주시경 선생이 한일합병 초기인 1911년에 시작했으나, 선생의 죽음으로 미완성으로 남은 최초의 국어사전 원고를 일컫는 말로, 영화 속에서는 조선어학회가 사전을 만들기 위해 전국의 말을 모았던 비밀 작전의 이름이기도 하다.

점점 더 극악해지는 일제의 감시망을 피해 조선어학회에 심부름꾼으로 취직한 까막눈 ‘판수’(유해진)와 조선어학회 회원들을 주축으로 말을 모으는 과정은 그 자체로도 극적이며 흥미로움을 선사한다.

2.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으로 빚어낸 웃음, 재미, 감동까지!

먼저, 조선어학회의 심부름꾼이 된 까막눈 ‘판수’역을 맡아 진솔하고 친근한 매력으로 캐릭터를 완성해낸 유해진과 조선어학회의 대표 ‘정환’ 역을 맡아 표현하기 쉽지 않은 시대의 지식인으로 완벽 변신한 윤계상은 영화 ‘소수의견’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추며 한층 입체적인 연기 호흡을 보여줄 것이다.

특히 유해진은 사전을 만드는 까막눈이 주인공이라는 신선한 설정 속 어떠한 순간에도 웃음을 불어넣는 그만의 능력으로, 지루할 틈 없이 적재적소에 재미를 자아낸다. 여기에 매 작품마다 강렬한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홍파와 우현이 조선어학회의 큰 어른 ‘조갑윤 선생’과 술과 사람을 사랑하는 시인 ‘임동익’ 역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어느 역할이든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는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이 잡지책 ‘한글’의 기자 ‘박훈’, ‘문당책방’의 주인 ‘구자영’, 조선어학회 막내 회원 ‘민우철’ 역을 맡아 우리말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모습을 통해 극의 몰입을 더할 예정이다.

3. 어린아이부터 어른까지 전세대를 아우르는 뜨거운 공감!

1940년대, 일제의 민족말살정책이 극에 달했던 시대의 경성을 무대로 한 '말모이'는 일제의 감시망을 피해 비밀리에 우리말을 모으는 ‘말모이’ 작전을 통해 관객들의 마음속에 뜨거운 울림과 공감을 이끌어낼 것이다.

한편, 영화 ‘말모이’는 지난 9일 개봉해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중이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