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최대 분수령'

기사승인 2019.01.06  16:29:41

공유
default_news_ad1

- 예타면제 20일 전후 발표
선정땐 설계비 50억 등 확보
후속작업 즉각 추진 가능

   
 

[대전=충청일보 장중식기자] 대전시 최대 현안사업 중 하나인 대전도시철도 2호선 건설사업이 최대 분수령을 맞았다.

이는 그동안 민선시장이 바뀔 때마다 건설방식을 놓고 수정이 거듭된데다 사업추진의 핵심인 예산확보마저 정부의 '가이드라인'인 예비타당성 관문을 넘지 못했기 때문이다.

수년째 표류중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일명 노면전차)' 사업이 최대 관건은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사업 결정여부에 달렸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트램사업 추진을 위해 신청한 예비타당성 면제 결과 발표가 오는 20일경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은 지난 2012년 고가 '자기부상 열차' 방식에서 2014년 '트램 열차'로 전환된 이후 4년여가 넘도록 결론을 짓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정부(기획재정부)는 2017년 말 대전 2호선 트램의 기본계획 변경안에 대해 타당성 재조사를 시에 요구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지난해 4월 타당성 재조사에 착수한 데 이어 2호선 구간 일부를 지하화 하는 내용으로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신청을 하기에 이르렀다. 현재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전국 시도로부터 2개 이상의 신청자료를 받아  심의 중이다.

전국 광역지자체로부터 제출받은 예타면제 대상은 총 33개 사업으로 1월 현재 기재부와 국토부 등 관련부처와 검토를 진행 중이다. 일단 대전시는 예타면제 대상 중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선정될 것이라는 긍정적 기대 속에 후속작업에 즉시 착수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허태정 시장 또한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안에 즉각 설계용역 착수 진행할 수 있다. 대전도시철도2호선 건설이 수년째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시는 예타면제 이후 후속작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전시가 2호선 건설방식을 신중히 재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대전도시철도(지하철) 건설사업에 깊이 관여했던 염홍철 전 시장이 "대전의 여건상 트램이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며 의구심을 표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흐름 속에서 "민선 5기에서 예비타당성 조사와 정부의 예산 지원 등이 모두 확정됐던 자기부상열차 등 다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와 이달 하순쯤 발표되는 정부의 예타면제 결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