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첨단 미래형' 충북혁신도시 되나

기사승인 2019.01.03  18:06:49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 16일 '스마트시티 특화단지 조성사업' 응모
선정땐 20억∼30억 국비 확보… 정주여건 획기적 개선

   
▲ 충북혁신도시 전경.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혁신도시가 첨단 미래형 정주여건을 확보할지 주목된다.

충북도는 국토교통부가 이달 말 선정 예정인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 지원 사업'에 응모할 계획이다. 3일 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에 선정되면 20억∼30억원의 국비 지원으로 충북혁신도시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사업 내용은 크게 스마트에너지와 스마트라이프 등 2가지다.

'스마트에너지'는 태양광 발전시설을 구축해 친환경 에너지 도시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도는 이번 사업에 선정되면 올해 국비로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고 내년부터는 지자체와 협력해 태양광 발전을 늘려간다는 구상이다.

난방, 전력 등 에너지 공급에서 미세먼지가 획기적으로 줄게 된다는 의미다.

'스마트라이프'는 일반 생활여건의 첨단 미래화가 주 내용이다.

공공무선인터넷을 구축하고, 신호등의 연동 등 교통체계 개선과 상가점포의 휴대폰 애플리케이션 안내 등이 골자다.

이번 사업에는 지난 해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에 선정된 충북도, 대전시, 경남 김해시, 경기 부천시 등 4개 광역·기초지방자치단체가 경쟁에 나서 국토부는 이중 2∼3곳을 선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총 사업비는 국비 60억원이다. 2곳이 선정되면 각각 30억원씩, 3곳으로 결정되면 각각 20억원씩 올해 지원된다.

해당 지자체는 지원받은 금액만큼 부담하는 1대1 매칭(연계) 방식이다.

각 지자체는 오는 16일 계획서를 제출하고, 이어 23일에는 제안서를 발표한다.

국토부는 오는 30일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평가 기준은 서면 60%, 발표 40%로, 충북도에서는 그동안 충북연구원이 용역을 맡아 준비해왔다. 평가항목에는 △단계별 사업계획(올해 우선사업 상세계획, 향후구축사업) △지속가능성 및 확산 방안 △용역 추진실적 △사업의 성공적 추진의지 △민관협력 △리빙랩(일상생활 실험실) 등이 포함된다.

충북도는 충북혁신도시를 오는 2020년까지 4만2000명이 거주하는 신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하지만 정주여건 등이 미흡해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의 이주가 전국 혁신도시 중 최하위 수준이다.

이로 인해 지난 2017년 국토교통부가 조사한 전국 혁신도시 만족도 조사결과에서 충북 혁신도시 만족도는 40.9%로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공모를 잘 준비해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정되면 충북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에 획기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