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교 무상급식 즉각 합의하라"

기사승인 2018.11.26  19:04:53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 "내달 대규모 합동 집회" 경고

   
▲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 관계자들이 26일 충북도청 브리핑 룸에서 고등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임동빈기자

[충청일보 김홍민·신홍균기자] 고교 무상급식 추진이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간 이견으로 제자리걸음에 머물자 충북지역 학부모들이 양 기관을 향해 경고하고 나섰다.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26일 "이시종 충북지사와 김병우 교육감은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을 즉각 합의하라"고 요구했다.

학부모연합회는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다음 달 5일 청와대 국민청원과 대규모 합동 집회를 시작으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내년도 초·중·특수학교 무상급식비를 민선 6기 때와 마찬가지로 자치단체가 식품비의 75.7%를 부담하기로 했으나 고교 무상급식에 대해서는 합의하지 못했다.

연합회는 이날 "충북도는 내년도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의 어려운 이유로 열악한 재정여건을 꼽고 있으나 충북(37.37%)보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전남(26.42%), 전북(27.92%), 강원(28.68%) 지역에서도 고교 전면 무상급식이 시행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세종시와 대전시는 급식비 총액의 50%와 44%를 부담하고 있고, 충남도와 강원도는 식품비의 100%, 80%를 각각 부담하고 있는데 충북도의 식품비 분담률은 75.7%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북도는 무상급식 전면 시행에 소극적인 이유를 공식적으로 해명하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연합회는 도교육청에 대해서도 "급식 운영의 주체라는 점을 자각하고 적극적으로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