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청권 4개 시도, '갈등'서 '화합'으로

기사승인 2018.11.22  19:01:46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선 7기 첫 충청권 행정협… 유니버시아드 유치
공공기관 이전 공동 대응·지선 공약 이행 등 논의
이시종 지사 "영원한 이웃… 균형발전 위해 뭉쳐야"

[충청일보 지역종합] 세종역 신설 문제로 갈등관계였던 충청권 시도지사 4명이 민선7기 들어 처음으로 만나 지역현안 해결에 공조하기로 다짐했다.

전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시종 충북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날 세종시 싱싱문화관에서 열린 '27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 참석해 △2025 하계 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 유치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 공동 대응 △민선7기 충청권 공동공약 이행계획 등 3개안을 논의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인사말에서 최근 세종역 신설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상황을 염두에 둔 듯 "지금은 서로의 이익이 상충되는 상황으로 상생협력을 위한 길이 쉽지 않지만 서로 지혜와 힘을 모아 해결한다면, 영원한 이웃이자 선의의 경쟁관계이며 공동운명체로써 충청권 공조의 틀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 믿는다"며 단합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국민 대통합의 시대를 열어가고, 국토의 균형발전에 앞장서는 선구자가 되도록 힘을 똘똘 뭉쳐야 한다"며 "충청권 시도민의 자긍심 고취와 한반도를 넘어 세계 속의 충청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으로 2025년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공동 개최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하계 유니버시아드 유치는 최근 이 지사가 언급한 내용으로 이날 충청권 공동 유치를 위해 4개 시도가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회 유치 승인을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시도지사 4명은 충청권 공조로 세계 종합스포츠 대회를 유치함으로써, 충청권 시·도민의 자긍심 고취와 강호축(강원∼충청∼호남) 중심 권역으로서의 위상을 정립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특히 그동안 서울·강원은 하계·동계 올림픽을, 인천·부산은 아시안게임을, 대구(2003)·광주(2015)는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각각 개최한 반면 충청권만 세계 종합스포츠 대회를 유치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인식을 함께 했다.

아울러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유치할 경우 수도권과 영·호남에 비해 부족한 충청권 스포츠 인프라 및 광역교통망 확충의 기회가 될 것이란 공감대가 형성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 세대의 주역인 전 세계 1만 5000여명의 대학생들이 스포츠로 소통하고 화합하는 유니버시아드대회를 충청권이 공동 유치한다면 세계적 자산 축적 및 500만명 충청인 대 화합의 장이 실현될 것이란 전망이다.

충청권 시도지사들은 수도권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에도 공동 대응키로 했다.

충북도의 경우 충북혁신도시를 신 지역 성장거점으로써 선도적으로 이끌 수 있는 공기업의 추가 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내포신도시의 혁신도시 지정 및 주변지역과 연계된 에너지, 첨단산업, 환경, 해양, 국방 등 관련 공공기관 이전을 희망했다.

대전은 대덕특구·과학비즈니스벨트 등과 연계한 과학기술 연구지원기관과 대전정부청사 유관기관 이전을 언급했고, 세종시는 이전(예정) 중앙부처 연계기관과 국책연구기능의 활성화를 위한 기관의 세종시 이전을 정부에 요청할 방침이다.

충청권 4개 시도는 향후 시도별 관련 종합계획을 수립해 공조하고, '혁신도시법' 개정을 위한 공동건의 및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한 의견을 표명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시도지사 4명이 올해 6·13 지방선거 전 후보자 시절 공동 발표한 10대 공동공약도 성실히 이행하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10대 공동공약은 △미세먼지 공동대응을 위한 충청권 광역전담반 구성 △친환경 로컬푸드를 활용한 무상급식 공동추진 △수도권 규제 완화 폐지를 위해 적극 협력 △금강생태비엔날레 공동 개최 △남북교류 공동 대응 및 동반진출 모색 △충청권(행복도시) 광역도시계획 공동 참여 △강호축 국가계획 반영 및 추진을 위한 충청권 공조 △국가균형발전과 수도권 과밀해소를 위한 행정수도 개헌 추진 △미래철도 정보통신기술(ICT)산업 슈퍼클러스터 조성 협력 △천안아산 (KTX) 역세권 개발사업 지원 협력 등이다.

충청권은 내년 2월 공동협약 이행 전담반을 설치하고, 실무협의회 등을 통해 세부적인 조직설치 방향을 논의한 후 내년 상반기에 협력사업 선정·의결 및 공동합의문을 서명·발표할 계획이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