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호남선 KTX 직선화·세종역 신설 백지화"

기사승인 2018.11.14  20:03:05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의회·청주시의회 특위 범비대위, 합동토론회 개최 대응 전략 마련 '머리 맞대'

   
▲ 14일 청주시의회 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개최된 '호남선 KTX직선화 및 세종역 신설저지와 충북선 철도고속화 및 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도 시의회 범도민 대책위 합동 토론회'에서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과 하재성 청주시의회 의장 등 참석자들이 호남선 직선화 반대 등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임동빈기자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호남권 국회의원들이 14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천안~세종~공주)를 요청한데 대해 충북도의회와 청주시의회, 충북 시민단체가 세종역 설치 및 호남선 신설을 반대하고 나섰다.

충북도의회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지원 및 KTX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특별위원회와 청주시의회 KTX세종역 신설 반대 특별위원회,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청주시의회 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 하재성 청주시의회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합동토론회는 호남권 국회의원들의 호남선 KTX 직선화 추진 및 세종시의 KTX 세종역 신설추진에 반대하고, 충북선철도 고속화와 KTX 오송역 활성화 등을 실현하기 위한 대응 논리 및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도·시의회 특위, 범도민비상대책위는 공동성명서를 채택·발표하고 최근 호남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이 추진하는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및 세종역 신설추진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철흠 도의회 특위위원장은 "비장한 각오로 충북도민의 역량을 총결집하여 충북선 철도 고속화와 KTX오송역 활성화를 반드시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용규 청주시의회 특위위원장은 "호남선 KTX직선화는 2005년도에 국민합의로 호남고속철도 분기역을 충북 오송으로 결정한 것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으로 모든 역량을 모아 반드시 막아 내겠다"고 강조했다.

유철웅 범도민비상대책위 상임공동대표는 "도의회와 청주시의회가 특위까지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 줘서 큰 힘이 된다"며, 충북도민들이 똘똘 뭉쳐 단결하면 호남선 KTX 직선화 및 세종역 신설을 반드시 막아내고 오송역 활성화와 충북선철도 고속화를 기필코 이뤄낼 수 있으니 도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도·시의회 특위, 범도민비상대책위는 앞으로 합동토론회에서 마련된 대응 논리와 전략 등을 바탕으로 관련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및 세종역 신설을 저지하고 KTX 오송역 활성화와 충북선 철도 고속화 실현을 위해 지혜와 모든 역량을 총결집해 나가기로 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