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청주 고속도로, 충청권 '상생 묘수' 되나

기사승인 2018.11.13  20:09:50

공유
default_news_ad1

- 세종시 예타면제 신청사업에 KTX 역과 함께 포함
호남권 직선화 요구는 일축… '충북 화답' 주목

   
▲ 세종시가 예타면제사업으로 신청한 KTX 세종역.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세종시가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으로 KTX세종역을 1순위로 꼽은 가운데 세종∼청주 고속도로 건설사업을 포함해 그 배경이 주목된다. <관련기사 2면>

세종시는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을 명목으로 예비타당성(이하 예타)을 면제해 주는 사업으로 'KTX세종역'과 '세종∼청주 고속도로'를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예타면제사업은 대통령 지역공약이나 시·도간 연계 인프라 구축 등 광역단위 사업 또는 지역전략 산업 등 국가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가시적 효과가 두드러진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이에 따라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12일까지 17개 광역자치단체로부터 각 2건씩 신청을 받아 다음 달 중순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확정되면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를 포함한 신속 추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총 1320억원이 들어가는 KTX세종역 신설을 1순위로 꼽았다.

이와 함께 총 8013억원이 소요되는 세종∼청주 고속도로를 2순위에 올려 그 배경이 주목된다. 이에 대해 충북이나 호남권의 공식논평이나 반응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는 상태다.

시는 KTX세종역은 세종시 서쪽(대전방향)에 총 4만4616㎡(1만 3529평)의 광장과 4715㎡(1420여평)의 역사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충북과 호남 등 지역에 따라 찬반논란이 거세진 현안이다.

특히 강원과 충북∼호남을 잇는 '강호축 철도사업'에 공을 들여 온 충북지역에 대해 세종∼청주 고속도로는 왕복 4차로로 20㎞를 건설하는 것으로 예타면제사업을 신청, 충북의 반응이 주목된다.

이와 관련, 이시종 충북지사는 세종시 예타신청 사업에 '세종∼청주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포함된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까지 전국 주요 광역지자체로부터 예타면제사업 신청을 받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TF팀을 구성해 다음달 초까지 활동한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를 통해 다음 달 중순쯤 사업을 확정하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