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역 신설 예타 면제 신청 철회하라"

기사승인 2018.11.13  20:05:43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범비대위, 세종시 질타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세종시가 'KTX 세종역 신설'을 예비타당성(예타) 검토 면제 대상에 선정해 달라고 정부에 우선순위로 신청한 것과 관련,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범비대위)는 13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범비대위는 이날 논평에서 "세종역 신설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건설되고 있는 세종시 건설 목적과 계획, 고속철도 정책 등에 전혀 맞지 않아 오히려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의 상생발전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사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세종역 신설 문제는 지난 대선에서 주요 대선후보 및 정당이 모두 반대하였을 뿐만 아니라 당시 충청권 최대 이슈로 부각돼 문재인 대통령이 충북 청주 유세에서 '세종역 설치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의 합의에 따르겠다'고 공약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의 사전타당성 조사결과 기준치 '1'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비용편익분석(B/C)이 0.59가 나와 이미 일단락 된 사안으로, 이해찬 의원과 이춘희 시장 및 세종시가 결자해지의 자세로 즉각 포기했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전국의 광역 시·도가 신청한 사업에 대하여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내에 범부처가 참여하는 전담반을 구성해 검토한 뒤 12월 중순까지 대통령 주재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 및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사업을 확정할 계획이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