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X 세종역 '빅딜' 이뤄질까

기사승인 2018.11.11  19:18:37

공유
default_news_ad1

- 호남, 천안∼세종 직선화에
이춘희 시장 '간이역' 고수
충북은 세종역·호남선 불가
정치권 변화에 출구 고심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당초 의도와는 달리 판이 커진 'KTX 세종역 신설'을 두고 직접적인 갈등을 빚고 있는 세종과 충북이 '접점'을 찾을지 주목된다.

이는 간이역 수준을 요구했던 세종시와 불가론을 주장했던 충북이 의외의 변수를 만나면서 KTX 세종역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특히 이를 처음으로 발의했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실질적 판단을 해야 할 이낙연 총리가 일절 함구하고 있는 가운데 여야를 넘나든 호남권 의원들이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추진 의원모임(약칭 세호추)'을 결성하면서 세를 키워가고 있다.

충북지역 국회의원들 또한 비슷한 시점에서 회동을 갖고 여야를 막론하고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세종역 건설의 발단이 된 더불어민주당 이 대표(세종)와 이용호 의원(무소속·전북 남원 임실 순창)은 물론 민주평화당 대표 정동영 의원(전주 병)과 국회 부의장인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여수을) 등 호남의 대표적 중진들이 이에 가세했다.

이들은 호남선 이동시간 단축과 이용 편의를 늘릴 수 있다는 점에서 호남지역 여론에 불을 지피며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현재 호남권 국회의원은 광주(8명) 전남(10명), 전북(10명) 등 총 28명. 정당별로는 민주평화당(14석)이 가장 많고 바른미래당(6명), 여당인 더불어민주당(5명), 무소속(3명) 등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이 호남지역에서 요구한 천안∼세종∼호남간 직선화에 대해서는 선긋기를 했다는 점에 주목된다. 이 시장은 당초 주장했던 세종시 남부지역(발산리 일원)에 세종역을 설치하겠다고 못 박았다.

문제는 이 같은 흐름을 바라보는 충북에서 현실적인 대안을 찾기 어렵다는 데 있다. 경제성을 넘어 정치적 논리로 치달은 이 사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단 충청권 지자체간 협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이유로 전격 취소된 충청권협의회도 그렇고, 자칫 지역이기주의로 비춰질 수 있는 상황에서 충북이 주장한 강원과 충북∼호남을 잇는 '강호축 철도망 구축'과 세종시에서 고수하고 있는 'KTX 세종역'을 상생전략으로 선택해야 할 지 고민이 깊어졌다는 얘기다.

어찌됐든 '세종역 신설'을 원안으로 잡고 용역사업비까지 편성한 세종시와 호남KTX 직선화를 막고 KTX 오송역을 전국 유일의 KTX 분기역으로 고수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된 충북이 이시종 지사가 던진 '솔로몬의 지혜'를 어떻게 발휘할지 주목된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