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늘 세종대왕 초정 행궁 상량식

기사승인 2018.11.08  20:12:19

공유
default_news_ad1

- 진입·행궁·숙박·공원 등 조성
155억 투자… 2020년 1월 개방

   
▲ 세종대왕 초정행궁 재현사업 조감도.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세종대왕 초정 행궁 상량식이 9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 초정리 공사 현장에서 열린다.

상량식은 대들보 위에 대공을 세운 후 최상부 부재인 상량을 올리면서 축원문이 적힌 상량문을 봉안하는 의식이다.

상량식에는 청주시 관계자, 시의원들과 박상일 청주문화원장, 서예가인 김동연 세계문자서예협회 이사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다.

세종대왕이 1444년 눈병을 치료하러 초정에 행차해 123일 간 머무른 행궁을 재현하는 이 공사는 지난 3월 시작됐다.

초정 행궁은 3만 8006㎡에 연면적 2055㎡ 규모로 재현된다.

진입·행궁·숙박·공원 등 4개 영역으로 나뉘어 조성되며 총 사업비는 155억원이다.

진입 영역에는 광장과 안내센터, 어가를 전시하는 사복청, 무기를 전시하는 사장청이 조성된다.

행궁 영역에는 야외 족욕체험이 가능한 원탕 행각을 비롯해 탕실, 침전, 편전, 왕자 방, 수라간, 전통찻집, 집현전이 들어선다.

숙박 영역에는 관람객이 이용할 수 있는 전통 한옥 6동 12실이 건립되며 공원 영역은 산책로와 연못, 축제공간으로 꾸며진다.

시는 내년 8월까지 공사를 마치고 준비 과정을 거쳐 2020년 1월 개방할 계획이다. 현재 공정률은 30%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관광 콘텐츠를 발굴,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충청권 대표 관광지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신홍균 기자 topgunhk@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