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주시의회 태양광 조례 졸속 개정"

기사승인 2018.11.07  19:05:5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업자·관련 기관 "생존권 박탈" 반발

   
▲ 청주지역 태양광 관련 업체·기관 관계자들이 관련 조례 개정안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충청일보 박재남기자] 충북 청주시의회가 지난 달 가결한 태양광 조례 개정안이 '졸속'이라며 태양광 업체와 관련 기관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 조례 개정안은 왕복 2차로 이상의 도로로부터 300m, 농어촌 도로로부터 100m 이내, 5가구 이상 주택밀집지역으로부터 500m 이내에는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할 수 없다.

태양광 관련 업체·기관 관계자들은 7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조례 개정안이 공포되면 청주에 신축하는 모든 건물이나 부지에 태양광 관련 시설을 설치할 수 없다"며 "최소 70여 건의 발전 허가가 무효화 되고 예비사업자, 투자자, 관련 업계의 생존권이 박탈된다"고 주장했다.

해당 조례 개정안 공포 시한은 오는 16일이다. 시는 조례 개정안 공포에 앞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할지 검토하고 있다.

시가 재의를 요구하면 오는 20일 개막할 2차 시의회 정례회에서 이 조례 개정안을 다시 의결하게 된다.

박재남 기자 progress70@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