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도네시아 억류' 이종석 귀국 … "예스 24 법적 대응 할 것"

기사승인 2018.11.06  11:54:56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에 억류됐던 배우 이종석이 현지 대사관의 도움으로 무사히 귀국 중이다.

이종석 소속사 에이맨 프로젝트는 6일 입장을 내고 "이종석이 인도네시아 팬미팅 직후 기획사와 현지 프로모터 예스24의 업무 처리 때문에 귀국 일정이 지연돼 심려를 끼쳤다"며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당사도 당황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러면서 "배우도 자신의 신변보다 혹시 드라마(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촬영 일정에 지장이 생기면 어떻게 하나 걱정하며 노심초사했다"며 "다행히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의 도움으로 무사히 출국할 수 있게 돼 배우가 지금 항공편으로 귀국 중"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이번 억류 사태와 관련, 기획사와 예스24에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도 강조했다.

소속사는 "기획사와 예스24의 설명이 계속 바뀐다"며 "처음에는 예스24 현지 대표가 아무런 이유 없이 배우와 스태프의 여권을 가지고 잠적했다고 들었는데, 몇 시간이 지나자 예스24가 세금을 납부하지 않아 현지 대표가 인도네시아 세무 당국에 억류됐고 그 과정에서 현지 대표가 소지하고 있던 배우와 스태프의 여권까지 같이 압수됐다고 설명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또 몇 시간이 지나니 현지 언론에서 예스24가 실수로 단기취업허가를 신청하지 않아서 비자 문제까지 발생한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하나하나가 기막힌 얘기뿐이라 앞으로 무슨 설명과 변명이 더 나올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소속사는 "이번 사태를 초래한 기획사와 현지 프로모터에 대해서는 법무법인을 통해 단호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심려를 끼쳐드린 드라마 제작사와 관계자, 팬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이종석은 지난 2일 팬미팅을 위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향했다. 다음 날 팬미팅 후 4일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억류됐다. 이종석은 전날 자신의 SNS에 "자카르타에 모든 스태프와 발이 묶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