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야 국회의원들 "충북선철도 고속화 예타 면제해야"

기사승인 2018.11.05  19:11:34

공유
default_news_ad1

- 어제 강호축 토론회 개최
8개 시도지사 공동건의문 채택
내달 중순 국무회의서 결정

   
▲ 강호축 토론회 참석자들이 강호축 개발에 협력하기로 다짐하고 있다. 앞줄 왼쪽 두번째 부터 박덕흠 의원, 최문순 강원지사, 한사람 건너 이시종 충북지사.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국가균형발전실현을 위한 강호축 토론회'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참석한 국회의원들이 여야를 초월해 강호축 개발의 핵심인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면제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개회사에서 "정부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예타(경제성)가 잘 안 나오지만 국가적으로 꼭 필요한 것은 예타를 면제하겠다는 방침을 최근 정했다"며 "강호축 특히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반드시 예타 면제대상에 포함되도록 힘을 보태 달라"고 호소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목포)은 이날 "과거 KTX 호남선을 건설할 당시 이용객이 (지금처럼)많을 줄 몰랐다. 예타가 틀렸던 것"이라며 "이런 사례처럼 충북선의 예타를 조사할 필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제천·단양)은 "국토교통부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함께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이어 "수요가 있어서 공급을 하는 게 아니라 공급으로 수요를 창출해 낼 수 있다"며 "충북선의 예타조사를 면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과 민평당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도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의 예타 면제의견에 가세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시종(충북)·양승조(충남)·허태정(대전)·이춘희(세종)·최문순(강원)·송하진(전북)·김영록(전남)·이용섭(광주) 등 8개 시도지사가 서명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정부 측에 강호축 개발계획의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 △5차 국토종합계획 등 국가계획 반영을 요청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대응 지역특화 전략산업 육성 △백두대간을 활용한 관광휴양벨트(국민쉼터) 조성 △한반도 신경제지도 연계 남북 교류협력 촉진 △강호축 고속교통망 구축 등 강호축 연계협력 사업의 조속한 추진도 촉구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토론회에 앞서 충북권 국회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세종시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면제 사업에 세종역을 신청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오는 12일까지 광역자치단체별로 예타면제 사업 2건씩을 접수해 기획재정부 등과 검토한 후 12월 중순쯤 국무회의에서 상정할 방침이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은 "예타 면제 사업은 국무회의에 상정해서 대통령이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