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기사승인 2018.10.28  20:13:02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사설] 최근 충북도 현안은 크게 두 가지다.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의 핵심인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 과 세종 측의 KTX 세종역 신설 추진을 저지하는 것이다.
 

이시종 충북지사의 민선7기 1번 공약인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강호축 개발) 은 그동안 걸림돌로 작용하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받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청신호 가 커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1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광역권 교통 공공투자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사업을 연내 선정하고, 선정된 사업을 대상으로 예타 면제를 포함한 추진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특히 이달 관계기관 전담반을 구성하고, 11월 지자체 의견수렴 등 추진방안을 마련한 후 12월 확정할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반영 확정한다는 구체적인 일정 로드맵도 제시돼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의 예타 면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반면 KTX 세종역 문제는 호남 정치권이 세종역을 신설하자는 주장에 가세해 충청권만의 문제가 아닌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등 3대 권역의 문제로 확대되면서 실타래처럼 꼬이는 상황이다.

야권의 호남권 정치인들은 호남선 분기역인 오송역 을 통과하면서 우회하게 돼 시간과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간다며 세종역을 신설해 직선거리로 이동할 경우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이들은 충북의 세종역 신설 반대 이유인 △철도역사 거리 제한 및 속도저하 문제 △2017년 2월 세종역 타당성검토 결과 △오송역 수요 감소 등에 대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자료 등을 제시하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충북의 세종역 반대를 지역 이기주의로 몰고 있다. 이 지사와 같은 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강창일 의원(제주 갑)은 지난 23일 충북도 국감에 참석해 지역구가 제주라 (호남권 의원들에 비해)객관적인 입장 이라며 충북을 향해 오송역은 되고 세종역은 안 된다는 식으로 쫀쫀하게 하지 말라 고까지 했다.

충북도가 현명한 선택을 해야 할 시기가 왔다.어설프게 했다가는 두 마리 토끼 모두 놓칠 수 있다. 선택과 집중, 겉으로 드러내는 전략과 물밑에서 차분히 준비하는 자세 모두 필요하다. 결국 세종역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에 달려 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충북은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시절 세종역 설치는 충청권 광역단체의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한 만큼 유리한 입장이다.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할 때마다 우리나라가 국제적 문제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듯, 충북 역시 이런 자세가 필요하다.

특히 오송역이 있는 흥덕구는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도종환 장관의 현 지역구면서 노영민 주중대사의 정치적 고향이다. 도 장관과 노 대사가 지역 현안을 나 몰라라 할리 없다.

다만 충북은 세종측이 재추진할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에 정치권의 입김이 작용하지 않도록 두
눈 부릅뜨고 감시해야 한다. 아울러 앞으로 계속될 세종역 설치 주장에 대해 객관적이고 타당한 반대 논리를 마련해 적절한 반대의사를 피력해야 할 것이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